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知音(지음)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8년 05월 28일 월요일 제10면

知音(지음)/知 알 지/音 소리 음

자기를 알아주는 참다운 벗을 비유해 이르는 말이다. 백아(伯牙)는 거문고의 명인으로 연주를 잘했다. 종자기(鍾子期)는 이런 백아의 연주를 잘 감상했다. 백아가 거문고를 탈 때 그 뜻이 높은 산에 있으면 종자기는 "훌륭하다. 우뚝 솟은 그 느낌이 태산 같구나"라고 했고, 그 뜻이 흐르는 물에 있으면 종자기는 "멋있다. 넘칠 듯이 흘러가는 그 느낌은 마치 강과 같다"라고 했다.

 이렇듯 백아가 뜻하는 바를 종자기는 모두 다 알았다. 종자기가 죽자 백아는 더 이상 세상에 자기를 알아주는 사람(知音)이 없다고 말하고 거문고를 부수고 줄을 끊고 종신토록 연주하지 않았다.

 종자기가 죽은 후 백아가 거문고를 부수고 줄을 끊었다는 이야기에서 ‘백아절현(伯牙絶鉉)’이, ‘서로 마음을 알아주는 막역한 친구’를 뜻하는 ‘지음(知音)’이 유래했다. <鹿鳴>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