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미경 캠프 후보자 초청 정책·자질 검증 토론회 개최 제안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2018년 05월 28일 월요일 제0면

자유한국당 정미경(53) 수원시장 후보가 유권자 알권리 보장 차원에서 언론사 및 시민단체 주관의 후보자 초청 토론회를 제안하고 나섰다.

정 후보 캠프는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수원시는 현재 125만의 거대도시로 거듭나고 있으나 아파트 위주의 비체계적이고 기형적인 도시개발로 인해 출·퇴근 시간대는 서울보다 더 심각한 교통체증에 시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대단위 아파트가 입주한 지 오래 됐는데 학교가 없어 학부모들의 원성이 들끊는 지역도 적지 않다"며 "그런데 수원시정은 지난 8년간 어떻게 순항해왔는가? 프로야구 10구단과 고등법원 유치 등 시민 염원도 이뤄냈지만 이에 못지 않게 갈등과 과제도 남겨놓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청렴 클린도시 수원의 미래를 위해 입북동 땅 투기 의혹은 반드시 밝히고 가야 한다"며 "수원시장과 염씨 일가의 1만7천 평의 땅투기 의혹으로 무려 1천200억 원을 벌었다면 의혹이 사실이고 혐의가 있다면 수원시청이 아니라 감옥을 가야한다는 시민들도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염태영 후보는 이같은 의혹에 대해 해명하지 않고 있으면서 여당의 높은 지지율에 기대어 가급적 무대응으로 선거를 치르려는 전략이라면 시민을 너무 무시하고 우롱하는 처사가 아니고 무엇인가"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정 후보는 이번 선거가 정책 대결로 진행되기를 바라며 이는 국민이 바라는 일"이라며 "수원시의 현안 당면 문제와 미래발전구상, 후보자 도덕, 자질 등을 검증할 수 있는 언론사 및 시민단체 주관의 후보자 초청 토론회 개최를 적극 요청한다. 이런 토론회가 열린다면 언제든 참석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eoehd 2018-05-30 09:30:40    
수원 시민들이 모르는 사실이 있어서 너무 안타깝네요.
연관검색어도 선거날까지 나오지 않는 이상 아무 대답도 못들은 체로 흘러갈듯합니다...
175.***.***.185
profile photo
rlagus3241 2018-05-28 14:29:27    
계속 묵묵부답으로 흘러갈듯? 말할 염치가 있으면 '청렴'내세우고 3선 안 나왔겠죠. 중요한 건 이러한 일을 주변에 알리고 시민들이 판단하게끔 하는거죠. 지겹도록 같은 내용, 같은 기사 계속해서 나오지만 아직 모르는 사람들 많은 것이 현실입니다. 다들 지난 8년을 보고 바른 선택하시길
175.***.***.185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