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영근 근로기준법 개정 맞아 김포 대중교통 대책 발표

이정택 기자 ljt@kihoilbo.co.kr 2018년 05월 30일 수요일 제3면
자유한국당 유영근(63·사진)김포시장 후보는 지난 28일 선진운수를 방문, 오는 7월 1일부터 실시될 근로기준법 개정으로 인한 버스 감차 및 도시철도 개통 지연에 따른 혼란 방지 대책 마련의 일환으로 출퇴근시간 직행 셔틀버스 운영과 버스준공영제를 실시하는 대중교통대책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유 후보는 "현재 김포시는 교통 지옥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특히 한강신도시에서부터 출퇴근하는 시민들은 도시철도 개통을 손꼽아 기다렸으나 이마저도 6개월 이상 연기돼 대중교통대책이 절실한 상황"이라며 "지난 4월 여객사업자 운수사업법의 시행과 7월 1일부터 시행되는 근로기준법 개정안의 적용으로 버스운전사가 정해진 시간 외에 버스 운행을 할 수 없어 교통대란이 예상되며, 그에 대한 철저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포=이정택 기자 ljt@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