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구경서 ‘하남 교육공약’ 강화 행보

이홍재 기자 hjl@kihoilbo.co.kr 2018년 05월 30일 수요일 제4면
▲ 구경서(오른쪽) 하남시장 후보가 기호 2번을 알리는 V자 표시를 하고 있다.
▲ 구경서(오른쪽) 하남시장 후보가 기호 2번을 알리는 V자 표시를 하고 있다.
‘미래가 있는 교육도시’ 공약을 내세운 자유한국당 구경서 하남시장 후보가 윤태길 경기도의원을 교육 분야 특별정책 보좌로 캠프에 전격 합류시켜 교육공약 강화에 나섰다.

윤태길 의원은 2선 도의원으로 당대표 의원과 상임위 교육위원으로 활동하며 그간 하남시 학교 관련 예산 및 시설 지원을 위해 많은 활동을 해 왔다.

구경서 후보는 "6·13 선거운동기간이 코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 미사와 위례신도시에 입주한 젊은 부부들이 가장 바라는 것은 아이들 교육과 보육 문제"라며 "향후 하남시 교육특구 지정 및 명품 교육도시로 거듭나기 위해 반드시 실현 가능한 공약 및 구체적인 정책을 만들어 실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의원은 "하남시 교육 현안에 대해 지난 6년간 하남시 학교운영위원들과 학부모들을 통해 구체적인 문제점과 대안들을 충분히 고민해 왔던 만큼 구경서 후보와 함께 반드시 실천 가능한 합리적인 교육정책을 만들어 내겠다"고 전했다.

구 후보는 교육 관련 공약으로 과밀학급 문제 개선을 위해 미사강변도시 초등학교 2곳 신설, 중학교 1곳 신설을 비롯해 하남교육청 단독 신설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남=이홍재 기자 hjl@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