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막 오른 지방선거 유권자 혜안 요구된다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8년 05월 31일 목요일 제11면

오늘부터 6·13 지방선거 후보자들의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됐다. 후보들 간 유권자들의 본격 표심잡기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는 것이다. 어느 때보다 유권자들의 혜안이 요구되고 있다.

 우리의 지방자치 역사도 이제는 성년을 넘은 지 이미 오래다. 하지만 정착될 때도 됐지만 여전히 보완해야 할 부분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 풀뿌리 민주주의로 일컬어지는 지방자치제도를 어느 정도 뿌리 내린 면도 있으나 부작용 또한 만만치 않았다. 심지어 지방자치제도 무용론까지 거론 된 적이 한두 번이 아니다.

 선거가 끝나 당락이 결정되면 당선자들의 출범 각오는 하나같이 대단했다. 내세운 공약을 제대로 실천한다면 그보다 더 잘사는 지역은 없을 듯하다. 하지만 임기를 온전히 채우지 못하고 사법 처리되는 등 도중하차하는 사례가 적지 않았다. 초심을 잃었기 때문이다. 각종 이권에 개입하거나 하여 부정을 저질러 어렵게 당선된 자리를 보전하지 못하고 불명예를 남기곤 하는 당선자가 상당수에 이르고 있다.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유권자들 또한 실망하지 않을 수 없게 된다. 믿고 뽑아준 지역 대표들이 사리사욕을 취하다가 영어의 몸이 되곤 하는 것이다.

 우리 선거풍토의 병폐인 인신공격 등 상호 비방하는 흑색선전도 여전히 사라지지 않고 있다. 유권자들은 정책 대결로 선거에 임하는 정당과 후보들을 보고싶어 한다.

 내세우는 공약들을 보면 모두가 장밋빛이다. 희망을 갖게 한다. 하지만 겉으로 보이는 것이 다가 아니다. 진위를 가릴 줄 아는 유권자들의 현명한 지혜가 필요한 것이다. 누가 참이고 거짓인지는 지역 유권자들이 가장 잘 알고 있다. 인기에 영합하지도 말고 화려한 공약에 현혹돼서도 안된다. 지방선거는 대선이나 국회의원 선거와는 다르다. 정당 인기도보다는 내 지역 살림을 누가 얼마만큼 잘할 수 있느냐가 선택의 기준이 돼야 한다.

 다른 지역도 아닌 내가 사는 내 지역의 일꾼을 내손으로 뽑자고 해 출범한 지방자치제도다. 심사숙고해 일꾼을 잘 뽑아야 한다. 한 번 잘못 뽑으면 우리는 또다시 4년을 기다려야 한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