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IBK기업은행, 못다 핀 목화 재발견

배구코트 떠나 바리스타 됐던 리베로 백목화 설득 끝에 영입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5월 31일 목요일 제13면
코트를 떠나 바리스타로 변신했던 백목화(29·사진)가 IBK기업은행 유니폼을 입고 여자 프로배구에 돌아온다.

IBK기업은행과 KGC인삼공사는 백목화를 포함한 2:3 트레이드를 단행했다고 30일 발표했다. IBK기업은행이 리베로 노란(24)과 올해 신인드래프트 2라운드 지명권을 내주고 KGC인삼공사로부터 레프트 백목화, 리베로 박상미(24), 신인드래프트 3라운드 지명권을 받는 조건이다.

백목화는 2015-2016시즌 후 갑자기 은퇴한 뒤 바리스타로 제2의 인생을 설계했다. 이번 트레이드는 KGC인삼공사가 먼저 백목화와 계약하고 IBK기업은행으로 트레이드하는 사인&트레이드 방식으로 진행됐다.

백목화는 은퇴 당시 미계약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이어서 1년 후 다른 구단과 모두 계약할 수 있다. 이에 따라 IBK기업은행은 백목화와 직접 계약할 수도 있었지만, 이럴 경우 FA 보상선수를 백목화의 전 소속구단인 KGC인삼공사에 내줘야 한다. 결국 보상선수 문제를 피하고자 두 팀은 사인&트레이드를 택했다. 서남원 KGC인삼공사 감독이 이정철 IBK기업은행 감독과의 협의로 백목화를 내주는 대승적인 결단을 내린 셈이다.

백목화는 배구계를 떠났지만 프로구단들은 공수 살림꾼인 그에게 관심을 거두지 않았다. IBK기업은행은 이정철 감독은 물론 구단 고위 관계자까지 나서 진심을 보인 끝에 백목화의 마음을 돌리는 데 성공했다.

이 감독은 국가대표팀에서 백목화와 한솥밥을 먹은 인연이 있다. IBK구단 사무국장과 부단장이 직접 백목화를 찾아가 코트 복귀를 권유했다.

문제는 백목화가 두 시즌을 쉬었기에 경기력을 얼마나 빨리 끌어올릴 수 있느냐이다. 이 감독은 "정답도 없고, 아무도 예측할 수 없는 부분이다. 운동을 쉬긴 했지만 백목화가 꾸준히 헬스를 해 온 것으로 안다"고 했다.

IBK기업은행은 박정아(25·한국도로공사)에 이어 김미연(25·흥국생명)마저 FA 자격을 얻어 떠난 뒤 레프트 보강에 집중했다. 이 감독은 "백목화, 고예림(24), 최수빈(24)으로 레프트가 꾸려져 장기 레이스 운용에 여유가 생겼다"고 평했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