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내 시·군 일자리지원센터 홈피 엇비슷 알고보니 노동부 고용정보 공유에 한정

취업실적 통계 위해서 ‘워크넷’ 통한 시스템 운영
지역 맞춤형 구인·구직 알림망 부족해 개선 필요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2018년 05월 31일 목요일 제18면
경기도내 일선 지자체가 운영하는 ‘일자리지원센터’가 지역별 특색조차 없이 운영돼 빈축을 사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30일 경기도와 시·군 등에 따르면 현재 도내에서는 경기도의 ‘경기도일자리재단’을 비롯해 31개 시·군의 일자리센터가 운영 중이다. 이들 지자체의 일자리센터는 구인·구직 상담과 일자리박람회 등을 통한 양질의 일자리 알선 및 직업과 기업 정보 제공, 취업 대상별 맞춤 취업 지원, 기업에 우수 인력의 채용 기회 제공 등을 위한 것이다.

지자체에서는 ‘지방자치단체의 장은 필요한 경우 구인자·구직자에 대한 국내 직업 소개와 직업 지도 및 직업 정보 제공 업무를 할 수 있다’고 규정된 ‘직업안정법’에 따라 일자리센터를 설립했다. 일자리지원센터의 운영을 위해 도는 총 46억9천800만 원의 예산을 마련해 각 지자체에서 근무 중인 직업상담사 인건비의 30%를 지원하고 있으며, 지자체에서는 15억여 원의 자체 예산을 투입 중이다. 그러나 예산 지원에도 불구, 지자체별 일자리센터의 홈페이지가 다른 지자체와 차별성을 갖지 못한 채 천편일률적인 정보만 제공하고 있어 이용자들의 불만이 크다.

수원과 화성 등 각 지자체의 일자리센터 홈페이지에 공개된 기업의 구인광고는 고용노동부의 고용정보시스템인 ‘워크넷’의 구인광고를 그대로 공유할 뿐 자체적으로 발굴된 구인광고는 전무한 상황이다.

채용행사 역시 도가 시행 중인 ‘찾아가는 일자리버스’ 일정 공유 등 도일자리재단의 홈페이지에 게시된 내용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각 홈페이지 첫 화면에 해당 지역에 위치한 기업의 구인광고가 우선 노출되고 있는 것을 제외하면 채용박람회 등 소수의 자체 행사 안내 외 다른 정보는 모든 시·군 일자리센터가 동일하다.

이에 대해 각 지자체는 불가피한 상황이라는 입장을 피력하고 있다. 노동부가 구직 현황 등 취업 실적에 대한 통계를 위해 구인·구직 알선 등의 일자리 지원 활동을 ‘워크넷’을 통해 실시할 것을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한 지자체 관계자는 "구인·구직과 기업 홍보 및 채용공고 등이 워크넷을 통해 모든 지자체가 공유하는 시스템으로 운영되면서 지자체별로 제공되는 정보의 내용이 동일해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다만 지역별 특색 있는 정보가 부족하다는 지적에 공감을 하는 만큼 주민들이 원하는 정보에 대한 수요를 파악해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