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주 가지’ 보랏빛 유혹… 일본 소비자 입맛 공략

흥천농협·市사업단 등 참여 선적 기념행사
7월까지 21t 수출… 해외 시장개척 밑거름

안기주 기자 ankiju@kihoilbo.co.kr 2018년 06월 01일 금요일 제16면
여주시 흥천농협과 농협경제지주 여주시 연합사업단은 지난 29일 흥천농협 가지 공선장에서 2018년 여주 가지 일본 수출을 위해 첫 선적 기념행사를 갖고 해외 판매를 시작했다. 또한 향후 매주 1회 선박 편으로 7월까지 총 6회에 걸쳐 21t을 수출할 계획이다.

이날 기념식에는 남창현 경기농협 본부장, 김영춘 농협여주시지부장, 권오승 흥천농협조합장을 비롯한 관내 조합장, 김덕수 여주시농업기술센터 소장 비롯한 지자체 관계자 및 관내 농업인 대표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여주시의 대표 원예농산물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여주가지’이지만 기온이 상승해 수확이 많아지는 하절기에는 국내 소비보다 공급량이 월등히 많아 고온의 환경에서 어렵게 가꾼 가지를 생산원가 이하로 처리해야 하는 웃지 못 할 일이 벌어졌다.

해결 방안으로 농업의 현실에서 최소한의 수출원가로 공급하는 이번 일본 수출은 특별히 좋은 판매 가격은 아니다. 하지만 국내의 과잉된 공급량을 조절하고 나아가서는 여주시 가지수출전문단지 조성 등의 새로운 생산환경 조성과 적극적인 시장개척에 밑거름이 될 것으로 보인다.

김현주 단장은 "지난해부터 추진해 온 여주가지의 일본 수출을 위해 농업관련 유관기관의 협력이 있어 추진이 용이했다"며 "특히 농업인의 접점에서 지속적인 조직화 노력을 기울여 준 관내 지역농협 관계자 분들께 수출기념식을 통해 감사 드린다 "고 말했다.

여주=안기주 기자 ankiju@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