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구리 주민들 "가파른 경사지에 연립주택 허가가 웬 말"

시 작년 10월 교문동 770㎡에 20가구 규모 건축물 신축 허가 ‘물의’
노후주택 밀집 등 재난위험 큰데 안전시설 없어 지역민들 강력 반발

윤덕신 기자 dsyun@kihoilbo.co.kr 2018년 06월 04일 월요일 제9면
구리시가 지형이나 지역 여건을 무시하고 도시형생활주택인 연립주택을 허가해 주민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3일 시와 주민들에 따르면 시는 지난해 10월 가파른 경사지인 교문동 327-150, 770㎡ 부지에 지하 1층·지상 4층 20가구 규모의 연립주택 허가를 내줬다.

그러나 이 지역은 일명 딸기원 재개발추진지역으로 수십 년 전 산을 절개한 급경사지역에 마을이 형성되면서 노후 주택이 밀집돼 있어 항상 재난사고 등 위험이 도사리고 있다.

또 연립주택 신축허가 부지는 과거 임야로 지형이 가파르기 때문에 석축을 쌓았고, 허가 부지 뒤편의 8~10m 가파른 경사면 제일 위쪽 정상에는 노후 주택들이 산재해 있어 이곳에 사는 주민들은 항상 불안에 떨고 있다.

사정이 이런데도 연립주택 부지의 경사면에 안전펜스나 H파일 토류판 설치 등 안전시설 설치는 전무한 실정이다.

게다가 허가된 연립주택 부지는 마을을 관통하는 딸기원 중문길로 좁은 급커브 도로변이라 차량 교행이 어렵고, 도로 지하에는 오래된 상하수도 파이프관이 얕게 묻혀 있어 4t 이상 차량의 왕래가 불가능하다.

이 일대 주민들은 우기철을 앞두고 선거분위기에 편승해 공사를 강행하는 것은 건축주가 20가구의 연립주택을 임대주택으로 허가받으면서 건축설계자가 감리까지 맡는 책임감리제도를 악용하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도 품고 있다. 또 주먹구구식 행정은 물론 특혜 의혹까지 제기하고 있다.

이에 대해 유동혁 안전도시국장은 "현장을 점검하고 안전시설이 확보될 때까지 공사 중단 등 강경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구리=윤덕신 기자 dsyun@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