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다수 의견

7일 대심제 결과도 낙관 어려워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2018년 06월 04일 월요일 제1면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회계처리 논란이 가라앉지 않으면서 인천의 전략산업인 바이오산업의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금융당국이 이 회사에 불리한 결과를 확정지으면 삼성바이오로직스를 주축으로 재구성될 송도 11공구 바이오클러스터는 추진 동력을 잃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3일 관련 업계 등에 따르면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회계처리 부정 의혹을 심의하기 위해 지난달 3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금융위원회 감리위원회에서 이 회사가 2015년 말 분식회계를 했다고 판단한 위원이 더 많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총 8명의 감리위원 중 4명이 이 회사가 회계처리 기준을 어겼다고 판단했고, 3명은 위법한 회계가 아니라고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1명은 기권한 것으로 전해졌다. 감리위에서 기존 금융감독원의 의견을 다수 의견으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입장은 소수 의견으로 나온 셈이다.

업계는 이 같은 결과가 오는 7일 대심제로 열리는 증권선물위원회에서 완전히 뒤집힐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보고 있다. 2013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최근 6년간 감리위의 심의·의결 건수는 총 308건으로, 이 중 증선위의 의견이 달라 불수용된 것은 46건(14.9%)에 불과했다.

통상적으로 고의적인 분식회계가 확정되면 과징금 부과와 대표이사 해임 권고, 검찰 고발 등의 강도 높은 조치가 따른다.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불리한 상황이 장기화되면 송도 11공구 추가 부지 매입 계획도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

이 회사는 인천시,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송도 11공구 33만여㎡의 땅에 ‘바이오의약산업 글로벌 본부(Headquater)’를 세우기 위한 구두 협의를 지난해 모두 마친 상태다. 시가 계획한 11공구 신바이오클러스터(99만여㎡)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규모다. 이 회사는 하반기에는 부지 확보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인천경제청과 맺고 사업을 구체화할 예정이다.

경제청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송도 11공구 첨단클러스터의 위치와 규모 등을 바이오단지로 변경하는 개발계획 변경 용역을 진행 중인데, 정부의 동의가 반드시 필요하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