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전상훈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제10대 원장

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2018년 06월 06일 수요일 제16면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전상훈(58·흉부외과 교수) 원장이 제10대 원장으로 연임됐다.

전상훈.jpg
 전 원장은 그 동안 보건복지부와 경기도, 성남시 등 각급 정부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중앙치매센터 운영, 경기도 소방관 건강관리 등 국가중앙병원으로서 국민 건강을 증진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특히 병원들이 공개하지 않는 질환 치료 성적이나 평가자료, 진료지침 등 가치 있는 정보 자산을 환자의 알 권리를 위해 모두 공개하는 등 공공병원장으로서 의료계의 암묵적 룰을 바꾸는 파격 행보로 주목을 받아왔다.

 또 국내 최초 병원이 주도하고 산·학·연·병원·지자체가 연계된 헬스케어혁신파크에 생물안전 3등급 동물실험시설과 영상실험센터를 갖춘 국내 최고 수준의 전임상 연구센터인 ‘지석영 의생명연구소’를 착공, 헬스케어 산업의 청사진을 내놓기도 했다.

 더욱이 중동지역인 사우디에 ‘의료 한류’ 붐을 일으키며 700억 원 규모의 병원정보시스템 수출 성공과 미국에 200억 원대 소프트웨어 수출 계약을 체결하는 등 글로벌 경영자로서도 두각을 나타냈다는 평가다.

 전상훈 원장은 "헬스케어혁신파크를 기반으로 분당에 약 70만m² 규모로 약 1조 원의 투자를 유치하고, 2만여 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국가대표 헬스케어 클러스터 조성이 목표"라며 "국민을 위한 의료서비스의 질 향상는 물론, 세계 최대 산업인 헬스케어분야에서 대한민국이 리딩 국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