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선거공보물 꼼꼼히 챙겨봐야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8년 06월 07일 목요일 제11면

유권자에게 중요한 정보를 제공하는 선거 공보가 제 기능을 못하고 무용지물로 전락하고 있다.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가 8일과 9일 2일간 실시되는 가운데 귀중한 국민세금으로 만든 선거공보물이 각 가정에 배달됐는데 우편함에는 가져가지 않은 공보가 수북하고, 뜯지도 않은 채 재활용 쓰레기함에 버려진 공보물이 산적해 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선거공보 배송 무용론까지 대두되고 있는 실정이다. 지방선거는 워낙 후보가 많고 특히 시의원이나 구·군의원에 대해서는 정보를 얻는 것이 힘들다 보니 정당을 보고 찍기 일쑤이고 심지어는 아무나 찍는 경우까지 있다.

유권자들은 선거공보를 통해 후보자의 재산이나 납세, 병역, 전과 등 기본적인 신상 정보를 확인할 수 있으며 후보자의 공약을 비롯한 기타 정보에 대해 알 수 있다. 가정으로 배송되는 선거공보 덕분에 후보자들에 대한 정보 부족을 해소할 수 있고, 깜깜이 투표를 피할 수 있어 도움이 된다.

특히 총선이나 대선과 달리 후보자에 대한 정보가 부족한 지방선거에서 선거공보물은 당연히 필요하다. 인천시선관위에 따르면 지역 내에서 총 118만5천402부가 발송된 상태라, 대략 19억여 원이 쓰인 셈이다. 공보물에는 후보자의 재산·병역사항·세금납부 및 체납사항·전과기록 등 정보공개 내용과 정견·공약 등이 책자 형태로 구성돼 있어 분량이 적지 않은 데다, 워낙 후보자가 많다 보니 아예 들춰볼 엄두를 내지 않고 버려지는 예가 많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선거공보 배포 무용론까지 제기하고 있다. 하지만 아직은 온라인 취약계층이 넓고 여전히 공보물에 의존하는 유권자가 많은 실정을 감안한다면 일괄 배송 형태의 변화는 필요하겠지만 무용론은 시기상조인 듯하다. 막대한 국민의 혈세로 만들어진 공보물이다. 더 많은 유권자들이 자신의 권리를 제대로 행사하려면 투표하기 전에 공보물을 버리지 말고 후보자들의 정책과 공약, 후보자 개인 정보를 꼼꼼하게 살펴보기 바란다.

지방선거는 앞으로 4년간 우리 지역의 발전을 좌우할 공직자를 뽑는다는 점에서 그 중요성은 국회의원선거, 대통령선거보다 더 유권자와 밀접한 연관성을 지닌다. 후보자가 많고 잘 모른다는 핑계로 적당히 투표한다면 그 결과는 오롯이 유권자의 몫이 될 것이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