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서울 인접한 ‘과천·광명·고양’ 아파트 가격 들썩

지난 2년간 최고 33.32% 올라 도내 평균 상승률 ‘두 배 이상’

김재학 기자 kjh@kihoilbo.co.kr 2018년 06월 08일 금요일 제8면
과천시·광명시·고양시 등 서울과 30분 이내 인접한 경기도내 아파트 가격이 들썩이고 있다.

7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 2년간(2016년 5월~2018년 5월) 과천시·광명시·고양시에 위치한 아파트값은 각각 33.32%, 14.13%, 10.38% 올랐다. 세 지역 평균 상승률은 19.3%로, 경기도 평균 가격 상승률(9.89%)을 2배 이상 웃돈다.

세 지역의 공통점은 서울과의 접근성이다.

과천시는 지하철 4호선으로 다섯 정거장이면 사당역에 도착할 수 있다. 과천시의 3.3㎡당 아파트값은 4천616만 원으로 서울 강남구(5천625만 원)와 서초구(4천794만 원)에 이어 전국에서 세 번째로 높다.

광명시도 안양천만 건너면 서울이고, 지하철 7호선을 이용하면 여의도나 고속버스터미널까지 20~30분 내에 도착할 수 있다.

고양시는 지하철 3호선이 거쳐가 경복궁 등 서울 도심 주요 업무지구와 20분 거리다. 특히 고양지역 내에서도 서울과 가장 가까운 삼송지구는 예고된 교통호재도 풍부하다.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A노선 시공사 선정과 신분당선 서북부 연장선 추진 때문이다.

이들 지역에 대한 수요자 선호도는 청약 성적표에 고스란히 드러나고 있다. 최근 ‘과천 센트레빌’은 1순위 청약에서 평균 27.56대 1의 경쟁률을 보였고, ‘힐스테이트 삼송역’은 최고 22.1대 1, 평균 11.1대 1의 1순위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행정구역이 경기도라도 서울과 맞닿아 있어 교통 등 서울생활권의 장점을 공유하고 있기 때문에 가격 상승이 꾸준하다"며 "앞으로도 이 지역들은 가격 상승 폭이 확대될 전망이다"라고 말했다.

김재학 기자 kjh@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