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승부조작 제의 단칼에 거절… 이영하의 ‘클린 베이스볼’

브로커에 전화 받은 뒤 바로 신고 두산 구단은 곧바로 KBO에 알려 프로야구선수협 "용기있는 행동"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6월 08일 금요일 제15면
한국 프로 선수와 미국 고교 선수의 ‘용기 있는 결단’이 화제가 되고 있다. 두산 베어스 우완투수 이영하(21·사진)가 승부조작 제의를 받았으나 단호하게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산은 7일 "이영하가 승부조작 제의를 받고 곧바로 구단에 알렸다. 이영하는 빠르고 올바른 판단을 했고, 자신의 이름을 공개하는 것에도 동의했다"고 밝혔다.

KBO는 5월 초 승부조작 제보를 접수하고 같은 달 18일 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다. 승부조작을 제의받은 선수, 이를 보고한 구단은 외부에 알리지 않았다. 그러나 두산과 이영하는 자신 있게 전면에 나섰다. 승부조작 제의를 거부한 덕이다.

두산은 "이영하는 4월 30일 모르는 전화 한 통을 받았다. B브로커가 ‘경기 첫 볼넷’을 제의했고, 이영하는 브로커에 ‘다시는 전화하지 말라’고 단호하게 의사표시를 한 뒤 전화를 끊었다. 동시에 상대방 번호를 차단했다. 이 브로커가 5월 2일 다른 번호로 다시 연락했다. 이영하는 ‘신고하겠다’고 말한 뒤 구단에 신고했다"고 전했다.

이어 "두산 구단은 내부적으로 사태 파악에 나섰고, 이 브로커가 타 구단 선수와도 접촉할 수 있다고 판단해 KBO에 알렸다. 이후 이영하와 구단은 KBO 조사에 성실하게 임했다"고 신고 과정을 자세하게 설명했다.

한편, 프로야구선수협회는 이날 이영하의 용기 있는 행동, 두산의 단호한 조치는 승부조작을 원천 차단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 준 사례라며 KBO리그의 클린베이스볼 정책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또 KBO리그 근간을 흔든 두 차례 승부조작 사태 후 KBO 사무국·구단·선수협회의 꾸준한 교육과 경고, 단호한 제재, 팬들의 비난이 선수들의 승부조작 제의 거부와 신고로 이어지도록 했다고 말했다. 더불어 선수들에게 지속적으로 위험성을 경고해 승부조작을 근절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