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하수처리과정 직접 보며 ‘물 절약’ 중요성 배워요

가평군 공공하수처리 시설 초·중·고 ‘환경교육장소’로 인기

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2018년 06월 11일 월요일 제9면
▲ 가평군 공공하수처리시설을 방문한 청평고등학교 2~3학년 학생들.  <가평군 제공>
▲ 가평군 공공하수처리시설을 방문한 청평고등학교 2~3학년 학생들. <가평군 제공>
가평군 환경기초시설인 공공하수처리시설에 학생들의 발길이 이어지며 환경교육장소로 인기를 끌고 있다.

10일 군에 따르면 청평고등학교 2∼3학년 학생 90여 명은 최근 공공하수처리장을 찾아 하수처리시설 홍보동영상을 시청하고 시설별 공정의 이해를 위한 현장 답사 및 실험실 등을 견학했다.

또한 관내 초·중·고등학교에서 견학 예약이 계속되고 있어 환경에 대한 학생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실정이다.

군은 앞으로도 공공하수처리시설을 상시 개방해 학생뿐 아니라 주민들에게도 하수처리 과정을 알기 쉽게 설명하고 물 절약의 중요성을 알려 하수처리시설을 혐오시설이 아닌 주민친화시설로 인식할 수 있도록 쾌적하고 안전한 시설 관리에 만전을 기울여 나가기로 했다.

또 한국환경공단이 5년마다 시행하는 기술진단평가에서 3회 연속 전국 최우수 시설로 인정받은 분뇨처리시설도 전국 272개 사업장 및 환경시설을 설치계획 중인 자치단체에서 방문하는 인원이 매년 1천 명에 육박하며 전국 지자체의 모범 사례로 꼽히고 있다.

군 관계자는 "하수 및 분뇨처리시설은 녹색환경을 만들어 가는 선도 행정의 표본이 되는 좋은 사례라 생각한다"며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모범이 되는 벤치마킹 장소와 대한민국 최고의 시설로 거듭나기 위해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가평=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