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일자리 창출 컨트롤타워 인천엔 없다

김덕현 기자 kdh@kihoilbo.co.kr 2018년 06월 12일 화요일 제1면
일자리 창출이 화두지만 인천에는 이 문제를 해결할 ‘컨트롤타워’가 없다. 일자리추진단이 있지만 관련 정책을 점검하는 수준에 머물고 있다. 절실함이 없다는 얘기가 나오는 이유다.

11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지난 3월 정무경제부시장을 단장으로 실·국장과 과장 등이 참여하는 ‘인천일자리추진단’이 만들어졌다. 신규 일자리 창출 등이 목적이다. 하지만 추진단은 시가 추진 중인 일자리 정책들을 점검하는 데 그치고 있다. 이는 거버넌스를 구축해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고 있는 타 시도와 비교되는 대목이다.

부산은 2016년 6월 전국 최초로 ‘부산 일자리 어젠다 10’을 발표했다. 부산시와 부산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를 중심으로 지역 산·학·연·관이 일자리 해결을 위한 10대 의제를 설정한 것이다. 의제별로 산하 부서와 테크노파크, 경제진흥원, 도시공사 등 지역 관계 기관이 참여해 해결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광주시도 2016년 7월 ‘광주시 더나은일자리위원회’를 구성했다. 더나은일자리위원회는 직접 기업을 찾아가 실정에 맞는 투자 유형을 제시하는 등 ‘광주형 일자리’ 모델 발굴에 앞장서고 있다.

인천에도 비슷한 업무를 하는 곳이 있다. 시와 중부지방고용노동청, 인천시교육청, 인천상공회의소 등이 참여해 맞춤형 일자리를 발굴하는 ‘인천인자위’가 그것이다. 그러나 인천인자위는 고용노동부 공모사업을 중심으로 운영돼 역할에 한계가 있다.

시와 사용자 및 근로자단체 등을 주축으로 한 ‘인천시 노사민정협의회’도 비슷한 역할을 한다. 그러나 지역의 전반적인 일자리 문제보다 노사관계 개선에 초점이 두고 있어 일자리 창출과는 거리가 멀다는 지적이 나온다.

지역경제지원기관의 한 관계자는 "우리 경제의 가장 큰 화두는 ‘일자리’지만 인천은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려는 절실함이 보이지 않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시 관계자는 "현재 일자리 대책의 문제점을 점검 중이고, 일자리 컨트롤타워의 방향도 고민하고 있다"며 "지방선거가 끝나야 세부 계획이 나올 것 같다"고 밝혔다.

김덕현 기자 kdh@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