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군포역 앞 간판 정비 실시 깔끔한 거리 조성에 ‘한몫’

30개 동 115개 점포 대상

박완규 기자 wkp@kihoilbo.co.kr 2018년 06월 13일 수요일 제9면
군포시는 군포역 앞 상가 일원에 난립해 도시미관을 저해하고 있는 간판을 정비하는 ‘간판이 아름다운 거리 조성사업’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간판이 아름다운 거리 조성’은 도시경관 개선을 위해 건물마다 설치돼 있는 불법 광고물을 철거하고 미적 감각을 최대한 살린 새로운 형태의 적법한 광고물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시는 지난 2월 군포1·2·대야행정복지센터에서 군포역까지 약 200m 구간을 광고물 등 정비시범구역으로 지정한 바 있으며, 이달부터 실시설계에 들어가 9월부터 12월 말까지 해당 구간 간판을 일제 정비할 계획이다.

정비 대상은 30개 동 115개 점포이다. 불법·무질서하게 설치된 노후 간판 368개를 철거하고, 각 점포마다 주변 경관과 조화를 이룰 수 있는 벽면 이용 간판, 돌출형 간판을 신규 설치할 예정이다.

시는 정비사업을 통해 도시경관 개선뿐만 아니라 아름다운 거리 이미지 개선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시는 2005년부터 경기도의 지원을 받아 산본중심상가(현 산본로데오거리)를 시작으로 도심 곳곳 ‘간판이 아름다운 거리’를 조성해 오고 있으며, 이를 통해 쾌적하고 아름다운 명품 도시 이미지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고 있다.

군포=박완규 기자 wkp@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