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제, 그의 말이 맞는지 보면 될 일

전지훈련 성과 분석한다면 시설·환경 좋았고 교통은 불편 오로지 훈련적인 부분은 90점
줄곧 전술실험? 그건 아니다 한 경기만 뛰는 게 아니지 않나 누구를 어떻게 활용할지 구상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6월 13일 수요일 제15면
▲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이 12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레오강 기자단 숙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세네갈과의 비공개 평가전(0대 2)을 끝으로 오스트리아 레오강 전훈캠프를 마감한 대표팀은 독일 뮌헨을 거쳐 ‘러시아 월드컵 베이스캠프’인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입성한다. /연합뉴스
▲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이 12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레오강 기자단 숙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세네갈과의 비공개 평가전(0대 2)을 끝으로 오스트리아 레오강 전훈캠프를 마감한 대표팀은 독일 뮌헨을 거쳐 ‘러시아 월드컵 베이스캠프’인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입성한다. /연합뉴스
"훈련 성과에 만족한다. 90점 정도는 줄 수 있다."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이 12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레오강에서 열린 전지훈련 결산 인터뷰에서 3~9일 진행한 담금질 결과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신 감독은 훈련 성과에 만족하느냐는 질문에 "시설이나 환경은 100점을 줄 수 있지만 경기를 뛰러 왔다 갔다 하는 부분, 이동에서는 좋지 않았다. 교통편이 들어가면 80점 정도로 깎일 수 있다"며 경기 외적인 부분을 언급한 뒤 훈련적인 면에서는 90점의 높은 점수를 줬다. 신 감독은 이어 "(주변)경치나 운동 여건, 숙소는 모두 좋았다. 평가전에서 소기 목표를 달성 못 했지만 만족하고 잘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대표팀은 3일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인근의 시골 마을인 레오강에 전훈 캠프를 차리고 두 차례 평가전을 치렀다. 그러나 7일 볼리비아전 0-0 무승부에 이어 세네갈과 비공개 평가전에서는 0-2 패배로 두 경기 연속 무승과 무득점에 그쳤다. 하지만 신체 리듬이 불균형 상태였던 선수들의 체력을 끌어올리고, 스웨덴전에 나설 주전급을 투입해 조직력을 끌어올리는 데는 성공했다.

신 감독은 ‘실험을 계속한다’는 일부 지적에 대해선 "무엇을 많이 실험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스웨덴 한 팀과 경기하는 게 아니다. 스웨덴과 좋은 경기하더라도 멕시코, 독일이 남아 있다. 3경기를 모두 해야 한다. 이 선수를 어떤 포지션에 뛸 것인지 내 머리 안에 있다. 밖에서 보는 사람들은 실험한다고만 이야기한다. 그것은 실험이 아니다. 이 선수를 쓰면서 다음에 어떻게 쓰고, 선수 교체를 어떻게 할지 구상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그는 세네갈전 소득에 대해선 "세네갈은 스웨덴과 같은 4-4-2를 쓰지만 플레이 스타일이 다르다. 세네갈이 가진 스타일보다 가상 스웨덴을 생각하며 경기했다. 세네갈 선수들이 워낙 스피드가 좋고 파워가 좋아 우리 선수들이 일대일 개인 마크에서 힘들었다. 마네 등 양쪽에서 스피드 있는 돌파를 추구해 수비에서 많은 도움이 됐다"고 자평했다.

프리킥과 코너킥 등 상황의 세트피스 득점 전략과 관련해선 "기회가 왔을 때 좋은 신장을 가진 스웨덴, 멕시코를 상대로 세트피스를 만들어 가는 과정이다. 비장의 무기로 골을 넣는다는 건 아니다. 오늘도 세트피스는 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었다. 경기 내용이 유출될 수 있어 기본적인 세트피스만 했다. 본 시합에 들어가면 높이가 좋은 스웨덴 선수들을 상대로 세트피스 하겠다"고 설명했다.

월드컵 첫 상대 스웨덴과 대결에는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는 "스웨덴 경기를 보고 왔고, 경기 영상도 10게임 정도 봤다. 제 눈으로 직접 확인했기 때문에 패턴을 선수들에게 인식시키고 있다. 상대 선수들에게 제대로 못 하게 하고 어떻게 득점할 수 있을지 잘 만들면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스웨덴의 플레이메이커인 에밀 포르스베리(라이프치히)에는 경계심을 드러냈다. 그는 "(포르스베리는) 왼쪽 윙포워드이지만 경기 때는 섀도스트라이커라고 보면 된다"면서 "측면에 있는 건 90분 중 10분도 안 되고 나머지 80분은 중앙에 들어와 플레이한다. 나도 인지했고, 우리 선수들도 입힌다면 좋을 것 같다"고 전했다.

생애 첫 월드컵을 대표팀 사령탑으로 맞는 것에 대해선 "감독을 하고 난 다음에 본선 무대를 밟을 시간이 다가왔다"면서 "저부터라도 마음의 안정을 찾아야 한다. 긴장하지 않고 여유롭게 선수들에게 자신감을 심어주겠다. 월드컵 첫 입성을 하기 때문에 걱정도 되지만 팬들이 원하는 부분을 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이기고 가면서 좋은 분위기를 가져가면 팬들도 더 편안하게 월드컵을 즐길 수 있겠지만 F조에서 최약체다. 스웨덴을 잡기 위해서 몸부림치고 있고, 우리 선수들도 잘 인지하고 있다. 볼 점유율에서 뒤져도 좋은 결과를 만들어 가는 과정이다. 국민이 원하는 게 무엇인지 알고 있다. 이기고 싶고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응원해주시고 스웨덴전에서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국내는 지방선거와 북미 정상회담 등 다른 이슈가 많아 축구에 대한 관심이 떨어지지만 18일 스웨덴전에서 잘하면 관심이 다시 높아질 것으로 생각한다. 이기는 모습과 좋은 결과를 함께 가져오면 예전의 축구 붐이 오지 않을까 생각한다. 우리 스스로 만들어 가는 수밖에 없다"며 마무리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