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남춘 "참여·소통·혁신의 인천특별시대"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2018년 06월 13일 수요일 제5면
5-1.jpg
▲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인천시장 후보가 12일 계양구를 방문해 시민들에게 손을 흔들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박남춘 후보 캠프 제공>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인천시장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12일 동암역 북광장을 시작으로 남동구 신세계백화점 앞에서 집중유세를 벌였다.

박 후보는 이날 마지막 당부말을 통해 "이번 선거는 우리나라에서 마지막까지 남아 있는 인천의 적폐·냉전세력을 심판하고 새로운 인천을 만들어 재도약할 수 있도록 하는 선거"라며 "문재인 대통령을 도와 지방자치가 뿌리 내리게 하는 지방정부 파트너를 뽑고 나라다운 나라를 만드는 기회"라고 호소했다.

또 "인천을 3류 시민이 사는 곳이라고 생방송에서 거침없이 말할 정도의 역사의식을 갖고 있는 세력을 인천시민들이 1인 1표로 심판해 인천시민의 자존심을 세우자"고도 했다.

박 후보는 "이번 선거에서 꼭 인천시장으로 당선돼 그동안 선거과정에서 여러 번 밝혔던 참여, 소통, 혁신을 3대 원칙으로 삼고 시민이 주인이 되는 ‘인천특별시대’를 열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투명한 시정을 통해 시민들의 행복도가 날로 상승하는 인천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