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철수 유승민, '흐림' 가운데 '비' 예보처럼... '그림자'도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8년 06월 14일 목요일 제0면

안철수 유승민, '흐림' 가운데 '비' 예보되었나... '그림자' 드리워져

안철수 유승민 두 사람의 거취가 주목된다.

13일 치러진 지방선거에서 바른미래당이 단 한 석도 차지하지 못한 가운데, 안철수 전 대표와 유승민 공동대표가 주목받는다.

8iyjyh4.jpg
▲ 안철수 유승민

유승민 공동대표는 사퇴 의사를 표명했으며, 안철수 전 대표는 "다 후보가 부족한탓"이라면서 미국으로 떠날 예정이라고 했다.

일각에서는 과거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날씨'에 비유했던 상황을 언급하며 '예언급'이라는 반응도 보이고 있다.

이밖에도 14일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홍준표 대표는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부로 당 대표직을 내려놓는다"라면서 씁쓸한 표정을 짓기도 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