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장 당선인에게 거는 인천항 기대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8년 06월 19일 화요일 제11면

민선 7기를 맞으면서 인천시가 인천항에 지원하던 인센티브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인천항이 타 항만에 비해 인센티브 서비스가 뒤떨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인천항의 인센티브 제공은 인천시가 인천항 물동량 증대에 이바지한 선사, 화주, 보세창고업자에게 주는 포상금으로 2007년 4억 원, 2008년 5억 원, 2009년 8억 원을 지원했다. 하지만 2010년부터 8년째 중단되고 있다. 전국 무역항만 중 인천항을 제외한 부산항은 200억여 원에 달하며, 여수·광양항 100억여 원, 평택항은 10억여 원을 각각 관할 지자체로부터 지원받고 있는 것과는 대조적인 것이다.

 인천항만업계는 박남춘 인천시장 당선인이 정부의 항만 정책을 깊이 아는 만큼, 인천항 인센티브를 지원해 줄 것으로 믿고 있다. 박 당선인이 인천항에 국비 2조 원 투입을 비롯해 물동량 400만 TEU 조기 달성과 동북아 물류거점항만으로의 육성 등을 항만 관련 핵심 공약으로 내놨기 때문이다. 이뿐만이 아니다. 박 당선인은 20여 년간 해운항만청·해수부 관료 출신인 해양·항만 전문가로서 경쟁력이 약화하고 있는 인천 내항의 기능 재배치와 크루즈·카페리 활성화를 통한 바다 접근성 확대도 약속했다. 여기에 인천공항∼영종도∼경인항∼내항∼남항∼송도국제도시 등 인천 해안선을 잇는 세계적 해양관광벨트 구축도 공약했다. 물론 국가재정 확보에 따른 정부의 설득 없이 어려운 부분이 있지만 항만업계는 인천항 경쟁력 확보를 위한 당선인의 공약을 믿고 있다.

 특히, 박 당선인은 내항 재개발에 따른 지원을 비롯해 인천 지하철 신국제터미널 연장과 제2아암물류단지 조성, 신항배후 부지 확보 및 증심, 골든하버 조성 등이 시급하다는 점을 깊이 인식하고 있어, 인천항만 업계가 거는 기대는 크다 하겠다. 이는 해양·항만·물류전문가 사고의 전환 발상에서 나올 수 있는 시각적인 차원에서 박 당선인이면 인천항 발전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다는데 있다. 이같이 인천항만업계는 박남춘 인천시장 당선인에 대한 기대는 남다르다. 박 당선인이면 지역경제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인천항을 명실상부한 환황해권 중심 거점항만으로 자리 잡는데 앞장설 것으로 믿는 이유에서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