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교육계 선거 이래도 됩니까?

김실 전 인천시교육위원회 의장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8년 06월 19일 화요일 제11면

김실 대한결핵협회인천지부장.jpg
▲ 김실 전 인천시교육위원회 의장
이번 지방 선거를 지켜보면서 정말 정치선거와 교육선거를 함께 같이 치러야 하는가 하는 생각이 든다. 국민이 바라는 정치는 국민에게 희망과 함께 살아가는 생활에 편안함을 주길 바라며, 국민 모두가 내외의 어려움을 서로 이겨내고 국민 구성원 서로가 배려하고 나누며 도우면서 단합된 힘으로 사회의 부조리를 최소화해 마음 편하게 일상을 살길 바라며 정치하는 사람들에게 표를 주는 것이다.

 하지만 정치하는 사람들이 그럴까? 오히려 편 가르고, 부추겨 싸움질 시키며, 서로의 몫을 독식하도록 해 사회의 불평등을 가져오고 있다. 그래서 우리가 사는 사회에서 가장 후진 사회 분야이며, 가장 사회적 모순이 많고, 가장 부끄러워 감추고 싶은 아픈 부분이 정치와 정치인이라고 지적하고 싶다.

 이런 정치선거와 함께 교육선거를 하면서 점차 교육도 그렇게 변하고 있으며, 특히 교육계 선거를 일반 정치선거와 함께 치르면서 온갖 부패와 부정과 나쁜 것을 그대로 베껴서 선거 초반부터 교육 현장인 교실에까지 영향을 주고 있다.

 교육계 선거에서 처음부터 흑색선전, 상대 후보에 대한 비방으로 시작해 교육을 이렇게 하겠다는 학교 현장에 대한 교육 정책 제시는 뒷전이고 선거 홍보 플래카드에까지 눈에 섬뜩한 악의적인 비방, 비난 문구를 보면 정말 학생 교육을 책임지겠다는 교육감 후보였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물론 선거 종사원의 SNS 상에서 후보자에 대한 철저한 검증에 대해 비아냥과 인식공격 등으로 후보자에 대한 그동안 기관 근무 검증마저 안타깝게 했다. 어쩌면 후보자를 싸고 있는 종사자의 인격, 인품이 바로 후보자의 그것으로 바라보는 시민수준을 생각지 않은 또 다른 불편함인지 모른다.

 교육계 선거에서 최상의 교육 정책 제시가 아니더라도 이정도 까지는 상대 후보에게 치명타를 줄 수 있다는 비열한 비방을 할 때 가장 아파하는 이들은 바로 시민이고, 특히 학부모와 교육현장 교육자, 그리고 교육받을 학생이라는 것이다.

 저급한 교육후보자가 출마하는 교육계 선거에서 선량한 교육가족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기 위해서는 교육계 선거를 획기적으로 바꿔야 한다.

 일반 선거와 다른 일정에서 그리고 지방 자치 기관에 책임을 같이 질 수 있도록 하여야 한다. 그러기 위해 좋은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 기본적인 제도가 잘 갖춰진 국가에서는 보수나 진보 어느 쪽이 정치 권력을 창출해도 교육 분야가 별로 시끄럽지 않고 큰 틀에서 교육이 이루어진다.

 우리가 경제는 발전하였으나 정치가 모든 영역에 깊이 관여 했고, 특히 미래 세대에 표를 의식한 치열한 정치색으로 교육계 선거까지 교육 정책이 실종되고 있다. 아직 대한민국은 교육계 선거가 선진국이 아니다. 법질서가 자리 잡기 이전이지만 그래도 자라나는 학생이 보고 배우는 교육계 선거를 해보자.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