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성남지역 역사·문화 정체성 바로 세운다… 시, 내달 13일까지 유물수집

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2018년 06월 20일 수요일 제13면
성남시가 지역에 대대로 살고 있는 문중의 옛 자료 등을 역사로 기록·보존하기 위해 관련 유물을 수집한다.

18일부터 7월 13일까지 개인·문중 소장 유물을 팔려는 사람에게 매도신청서를 받으며, 기증 또는 기탁 유물에 관한 신청서는 상시 접수한다. 접수처는 분당구 판교로 191 판교박물관이다.

수집할 유물은 옛 성남지역(광주부 포함)의 역사·문화·인물의 모습을 보여 주는 고문서, 지도, 생활용품, 민속품, 근현대 생활자료 등이다. 성남지역 세거(世居) 문중과 관련된 자료는 중점 수집 대상이다.

매도나 기증 신청한 유물은 예비평가회의 서류심사를 거쳐 분야별 전문가 3명 이상으로 구성된 판교박물관의 유물감정평가회의에서 수집 여부와 가격을 결정한다.

시는 2014년부터 지역의 역사와 관련한 유물을 구매, 기증·기탁받아 최근까지 496건, 1천78점을 수집했다.

이 중에는 조선시대 문신 한효순(1543~1621)이 망건을 고정할 때 쓰던 옥관자, 이우(1697~1767)의 묘소에서 출토된 지석 등이 포함돼 있다. 성남지역 세거 문중인 청주한씨 장헌공파, 덕수이씨 효정공파가 소장하고 있던 유물로, 후학들의 올바른 역사관 정립을 위해 각각 기탁·기증했다. 이들 수집 유물은 현재 판교박물관에 보관 중이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