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진 총수 일가 밀수 등 묵인 의혹 쇄신… 인천공항 세관 대거 물갈이

이승훈 기자 hun@kihoilbo.co.kr 2018년 06월 20일 수요일 제19면
관세청이 한진그룹 총수 일가의 밀수·탈세 의혹에 대한 쇄신책으로 인천공항 휴대품통관 담당 세관직을 대거 교체했다. 19일 관세청 등에 따르면 이날 인사발령을 내고 인천공항에서 일하는 휴대품통관 담당 국장 2명과 과장 14명을 전격 교체했다.

휴대품 통관 업무를 담당하는 6급 이하 220여 명도 대거 인사 대상에 포함됐다. 이는 전체 휴대품통관 업무 담당 6급 직원의 절반에 가까운 규모다.

이번 관세청의 인사는 일각에서 제기된 세관의 한진그룹 총수 일가 밀수·탈세 묵인 의혹에 대한 쇄신 차원에서 이뤄졌다.

관세청 관계자는 "아직 구체적인 혐의 사실은 확인되지 않았지만 외부의 인적 쇄신 요구 등을 받아들여 인력을 교체한 것"이라며 "유착 의혹에 대한 내부 감찰은 계속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이승훈 기자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