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큰 경제 규모 ‘대접 못 받는’ 인천

지역 내 사업체 수·경제활동 참가율·GRDP 최고 수준 불구
‘콘트롤타워’ 인천중기청은 2급청… 1급청 부산·경기와 대조

김덕현 기자 kdh@kihoilbo.co.kr 2018년 06월 22일 금요일 제7면
2018062101010008639.jpg
▲ 인천 남동국가산업단지 내에 위치한 인천지방중소벤처기업청 전경. 사진=인천중기청
6·13 지방선거에서 최대 화두는 ‘이부망천(이혼하면 부천으로 가고 망하면 인천으로 온다는 말을 비유한 표현)’이었다. 중앙의 고관대작들 머릿속에 박혀 있는 생각이라 할 수 있다.

그 단적인 예로 중소기업 업무를 다루는 지원기관을 보면 알 수 있다. ‘인천지방중소벤처기업청’이 그렇다. 이 기관은 19만 개가 넘는 중소기업 지원업무와 광역시 중 제일 넓은 면적을 관장하고 있다. 하지만 ‘2급청’ 수준에 머물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인천 출신인데도 ‘기관 승급’은 하늘의 별 따기이다.

21일 지역 경제계 등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인천지역 사업체 수는 19만1천568개 사, 종사자는 100만4천783명에 달한다. 이 중 98.8%가 50명 미만의 업체로 인천 전체 일자리의 67.4%를 차지하고 있다.

2016년 기준 지역내총생산 증가율은 14%, 경제활동 참가율 64.4%, 고용률 62%로 특·광역시 1위였다. 지역내총생산(GRDP)은 광역시 중 서울에 이어 2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상황이 이런데도 인천중기청은 청장이 서기관급인 ‘2급청’이고, 직원은 39명에 불과하다. 반면 서울과 부산, 경기도는 1급청으로 직원 수부터 차이가 난다.

중부고용노동청과 인천본부세관, 인천지방조달청 등 지역 내 타 특별지방행정기관을 봐도 청장이 부이사관·이사관급이다. 결국 인천이 소외받고 있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는 대목이다.

그러다 보니, 중소기업 지원 업무의 효율성은 애당초 기대할 수 없다. 오히려 수도권 규제에 엄청난 피해만 보고 있다는 것이 지역 경제계의 시각이다.

인천중기청은 올해 초 행정안전부에 1급청 승격 신청과 함께 인원을 6명 늘려 달라고 요청했지만 아직도 이렇다 할 답이 없다. 1급청 승격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다는 것이 보류 사유다.

지역 경제계는 타 지역과 형평성 문제가 있고 명확한 가이드라인이 없는 게 실제 이유라고 지적한다. 박남춘 인천시장 당선인도 지난 1월 국회의원 신분일 때 인천을 찾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인천중기청 1급청 승격 문제를 논의했다.

박남춘 시장직 인수위원회 관계자는 "지역 상공업계의 오래된 숙원인 데다 300만 도시 인천의 위상에 맞게 인천중기청이 ‘1급청’이 되는 것이 타당하다"며 "앞으로 중앙정부를 상대로 인천중기청이 ‘1급청’으로 승격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김덕현 기자 kdh@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