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성매매 장소 제공한 건물주도 강력 처벌

경기남부경찰청, 42명 형사입건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2018년 06월 22일 금요일 제18면
18-성매매.jpg
▲ 경기남부경찰청. /사진 = 연합뉴스
불법 성매매가 이뤄지는 사실을 알면서도 성매매 장소를 제공한 건물주에 대해 경찰이 철퇴를 내렸다.

경기남부경찰청 생활질서계는 올 1월부터 5월 말까지 도내에서 성매매 장소로 건물 등을 제공한 건물주 42명을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형사입건했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은 성매매 장소, 즉 불법 환경이 조성되는 탓에 성매매가 근절되지 않는다고 보고 이같이 조치했다.

경찰은 성매매 혐의로 단속한 장소의 건물주에게 ‘성매매업소에 장소를 제공하면 형사입건은 물론 임대차 수익이 몰수될 수 있다’는 내용의 통지문을 발송하고, 재차 단속에 걸린 업소에 대해선 해당 건물의 소유주를 입건하고 있다.

A(54·여)씨는 지난해 3월 6일 수원시 장안구 소재 본인 소유 건물에서 한 세입자가 마사지업소로 가장한 성매매업소를 운영하다가 경찰에 단속된 사실을 알게 됐다. 그러나 A씨는 재차 단속된 시점인 지난 4월 3일까지 계속해서 성매매 장소를 제공, 형사입건됐다. B(64)씨 또한 2016년 11월 10일 화성시 소재 자신의 건물에서 영업하던 성매매업소가 경찰에 단속된 사실을 알고도 최근까지 임대차계약을 유지해 오다가 형사입건됐다.

경찰 관계자는 "성매매업소에 건물을 제공하는 건물주에게 통지문을 발송해 임대계약 해지 또는 자진 철거를 유도하고, 이행치 않을 때는 처벌하는 등 사후 관리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