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남춘호 일자리·안전·도시재생 위원회 닻 올린다

9월 조례 제·개정 거쳐 구성 민관 협치 활동 전개 본격화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2018년 06월 25일 월요일 제3면
민선 7기 인천시정부의 민관 협치 시작은 ‘일자리·안전·도시재생’ 분야가 될 것으로 보인다.

24일 박남춘 인천시장 당선인 인수위원회와 인천시 등에 따르면 9월 조례 제·개정을 거쳐 일자리와 안전, 도시재생 관련 위원회를 구성할 예정이다.

일자리위원회는 박남춘 당선인의 공약사항이다. 박 당선인은 시장 직속 일자리위원회를 설치해 일자리 현황 관리와 장단기 로드맵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일자리위원회는 공동위원장 체제로 운영되며 시 국장과 중부고용노동청장, 각계 전문가 등 총 30명 내외로 꾸려진다. 이 위원회는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분야·연령·생애주기별 장단기 맞춤형 통합 일자리 계획과 정책 개발에 나선다. 또 기존 일자리 성과지표 혁신을 통해 양질의 지속가능한 일자리 개발을 추진하고 관련 사항을 심의해 조정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현재 유사 위원회로는 노사민정협의회와 지역경제협의회, 창조경제협의회 등이 있다.

안전위원회도 만든다. 박 당선인은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개념의 시장 직속 인천안전보장회의(ISC)를 설치한다고 했다. 이 기구는 도시안전보장에 관한 사항을 인천시장에 자문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유사 위원회로는 안전관리위원회와 안전관리민관협력위원회 등이 있다.

도시재생위원회도 있다. 인천의 경우 신도시 개발 위주의 정책으로 원도심 주거환경이 낙후돼 새로운 방식의 주거환경개선 정책이 요구되고 있다.

이에 따라 시민 중심의 시장 직속 도시재생위원회를 구성해 원도심 주민과 시민단체, 관련 전문가 등의 의견을 바탕으로 시민 중심의 도시재생 정책을 펴겠다는 목표다. 유사 위원회로는 도시재정비위원회와 원도심활성화자문위원회 등이 있다.

인수위 한 관계자는 "일자리와 안전, 도시재생 분야 위원회를 시작으로 민관 협치 활동을 본격적으로 전개해 나갈 방침"이라며 "유사위원회와의 통폐합은 고민하고 있고, 가칭 공론화위원회를 구성해 의견 수렴이 필요한 사안별로 위원회를 꾸려 협의하는 등 인천형 협치 모델 만들기에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