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GWDC·테크노밸리 ‘투톱 사업’ 매진

안승남 구리시장

윤덕신 기자 dsyun@kihoilbo.co.kr 2018년 06월 26일 화요일 제14면

6·13 지방선거에서 60.02% 득표율로 시민들의 선택을 받은 더불어민주당 안승남(52)구리시장 당선인은 "어느새 세상이 바뀌어 더 이상 시민을 통치하는 시장이 아닌 ‘시민 속의 시장’이 필요한 시대"라며 "시민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토론하며 시민이 주인이라는 사실을 실감할 수 있도록 신속히 반응하는 시장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시의회를 존중하고 항상 소통함으로써 독선과 자만의 늪에 빠지지 않고 ‘균형과 안정’을 실현하는 시장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안 당선인과의 일문일답.

 

구리.jpg
-선거기간 연정 1호 사업으로 내세웠고, 전임 박영순 시장이 추진하면서 무려 10년 동안 답보 상태에 있는 지역 최대의 논란이 됐던 GWDC 사업에 대한 해법은.

 ▶구리시의회 행정사무조사 자료를 보면 구리월드디자인시티 사업은 행정적으로 90% 이상 마무리된 사업이라고 도시개발담당관이 인정했다. 사업 추진이 더디기만 했던 이유를 생각해 보면 공무원과 사업가의 입장 차이에서 비롯된 것이라 생각한다. 공무원은 사업 추진의 불확실성이 있으면 인허가를 꺼려 하고, 투자자는 인허가의 불확실성이 존재하는 한 투자를 망설인다.

 하지만 시에서 수행키로 약속한 마스터플랜 등 관련 용역을 중단하는 바람에 협상이 중단돼 버린 것이 사업 지연의 가장 큰 원인이라 하겠다. 따라서 취임 즉시 마스터플랜 등 관련 용역을 재개해 시의 의무를 우선 다한 후에 투자자 측과 협상을 재개, 사업을 정상화시킬 것이다.

 -지난해 경기북부 테크노밸리 유치로 지역주민은 물론 인근에서도 기대가 많은데 추진 방향(일자리, 경제효과 등)은.

 ▶경기북부2차 테크노밸리의 입지가 구리시 사노동 일원에 선정된 것은 참으로 다행스러운 일이고 기뻐해야 할 일이 분명하다. 테크노밸리에 입주한 IT·BC·CT 등 기업들은 채용조건이 비교적 까다롭기 때문에 일자리 창출의 직접적 수혜가 구리시민에게 이어지게 하기 위해서는 보다 치밀한 전략을 마련해야 한다.

 특히 현재 민간사업을 포함해 테크노밸리와 유사한 사업이 경기도내에 총 14개나 운영 중이거나 추진 중인 상황이다. 하지만 사업지분 51%를 갖는 경기도는 아무 책임이 없는 반면 구리시와 남양주시가 미분양분을 전량 매입해야 한다는 점은 형평성의 원칙에 맞지 않아 사업공동시행 협약 전 반드시 수정돼야 할 점이라고 본다.

 -지역경제가 많이 침체됐는데 활성화 방안은.

 ▶시에는 변변한 기간산업이 없어 일자리가 부족하고 이로 인해 지역경제가 어렵다. 그래서 디자인시티와 테크노밸리 사업에 사활을 걸었던 것이고 이 두 사업 외에는 마땅한 대안도 없다. 따라서 이 두 사업을 모두 성공시키는 것이 민선7기 시장에게 시민께서 부여한 최대 임무로 여기며 최선을 다할 것이다.

 -마지막으로 선택해 준 지역 유권자에게 하고 싶은 말은.

 ▶그동안 정치를 해 오면서 늘 ‘역지사지(易地思之)’란 사자성어를 가슴에 품고 살아왔다. 이제는 시대가 바뀌었다. 시민 위에 군림하거나 통치하겠다는 구시대적 ‘엘리트’ 성과주의에 사로잡히지 않고 ‘시민 속의 시장’이 되고자 노력할 것이며, 정치가 바뀌었다고 정책까지 모두 바꿔 버리는 우를 범하지 않을 것이다.

  구리=윤덕신 기자 dsyun@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