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일상생활에 문제 없다고 방치하다간 혈관통증·피부궤양 등 합병증 유발

하지정맥류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8년 06월 27일 수요일 제14면

2018062701010009710.jpg
▲ 오영식 나사렛국제병원 외과 과장
다리에 울퉁불퉁 혈관이 튀어나오는 하지정맥류는 성인 4명 중에 1명이 앓을 정도로 매년 환자 수가 증가하고 있는 질병이다.

 하지정맥류는 혈류를 심장 방향으로 흐르도록 조절하는 정맥 내의 판막이 적절한 기능을 수행하지 못해서 생기는 질환이다. 하지정맥 내의 압력이 높아지는 경우 정맥 벽이 약해져 판막이 손상되고 심장으로 가는 혈액이 역류해 판막이 늘어나 피부 밖으로 돌출되는 것이다.

 # 오래 앉아 있거나 서 있는 직업군, 하지정맥류 위험 증가

 하지정맥류는 남성보다는 여성에게 더 흔한 질환이며 교사, 판매직, 사무직 등 장시간 서 있거나 앉아 있는 직업군에서 많이 발병하게 된다. 일반적으로 하지정맥류가 있는 가족이 있거나 비만, 운동 부족 등이 하지정맥류의 위험을 증가시킨다고 알려져 있다.

 대표적 증상으로는 다리가 쉽게 무거워지고 피곤한 느낌, 다리 부종, 저림, 새벽에 통증으로 깬다면 하지정맥류를 의심해 봐야 한다. 하지만 일상생활에 큰 불편을 주지 않기 때문에 초기에 치료를 받기가 쉽지 않다.

 그러나 차일피일 치료를 미룬다면 피부 궤양, 혈관 통증 등으로 병이 악화될 수 있다. 한 번 망가진 정맥 내의 판막은 자연치료가 되지 않고 재생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초기 증상이 나타났을 때 적극적인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 증상에 따른 적절한 치료 받아야

 하지정맥류 치료는 먼저 정맥 초음파검사를 통해 혈관 내의 혈류 등을 검사한다. 근본적인 발생 부위를 정확히 찾고 혈류 방향을 확인해 이에 맞는 적절한 치료를 진행한다.

 가느다란 실핏줄만 보이는 초기 단계에서는 자기 전 누워서 다리를 심장보다 높게 올리고 있거나 압박스타킹을 착용하는 것이다. 발목, 무릎, 허벅지 부위를 압박해 정맥의 순환을 도와주는 역할을 한다.

 또한 굵은 혈관이 튀어나오는 증상이 심할 경우에는 혈액의 흐름을 다른 정맥 쪽으로 유도하는 약물 경화 요법, 레이저나 고주파를 이용해 이상 부위 정맥류를 제거하는 수술을 할 수 있다.

 # 업무 중 틈틈이 움직여야

 무엇보다 하지정맥류는 장시간에 걸쳐 나타나는 질환이므로 평소 올바른 생활 습관을 통해 예방하는 것이 가장 좋다. 앉을 때 다리 꼬는 습관을 피하고 꾸준한 운동과 체중 감소, 평소 몸에 꽉 끼는 옷보다는 혈액순환이 잘 될 수 있는 넉넉한 옷이 좋다. 또한 오랜 시간 서 있거나 앉아 있는 생활을 해야 한다면 한 시간에 5분에서 10분 정도는 움직여 장시간 같은 자세를 취하지 않도록 한다.

 <도움말=나사렛국제병원 외과 오영식 과장>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