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택항, 동남아 컨테이너 항로 추가 신설

베트남·태국 서비스… 물류항로 다변화 잰걸음

김진태 기자 jtk@kihoilbo.co.kr 2018년 06월 27일 수요일 제6면
▲ 평택항 동부두에 위치한 컨테이너터미널에 평택항~베트남·태국을 잇는 현대상선 KVX선박이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경기평택항만공사 제공>
▲ 평택항 동부두에 위치한 컨테이너터미널에 평택항~베트남·태국을 잇는 현대상선 KVX선박이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경기평택항만공사 제공>
평택항이 동남아 운영 항로 다변화 구축을 향한 힘찬 걸음을 내디뎠다. 경기도와 경기평택항만공사는 현대상선이 ‘평택항~베트남·태국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6일 밝혔다.

평택항과 동남아 주요 항을 연결하는 컨테이너 정기선 서비스 KVX(Korea-Vietnam Express)는 지난 25일 오후 8시 평택컨테이너터미널(PCTC)에 첫 입항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이번 신규 항로는 매주 목요일 주 1회 평택항 동부두 PCTC에 입항하는 KVX 서비스로 컨테이너선 총 3척으로 운영되며, 현대상선이 단독 운항한다. 기항지는 평택항과 셔코우~호찌민~람차방~방콕 등이다. 2016년 평택항과 동남아를 잇는 2개 항로, 2017년 1개 항로 신설에 이어 올해 역시 동남아 항로를 추가하며 항로 다변화 구축이 현실화되고 있다.

앞으로 도내 베트남과 태국 등에 국제 물류활동을 전개하는 기업이 타 항을 이용함으로써 발생하는 내륙운송비를 평택항 이용을 통해 절감 효과를 거둬 보다 경쟁력 있는 물류활동을 전개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고객 만족을 최우선으로 고객만족서비스 강화와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와 평택시, 경기평택항만공사는 오는 7월 1일부터 5일까지 베트남 현지에서 현지 정부부처와의 간담 및 화주·물류기업을 대상으로 베트남IR을 통해 운영 항로의 안정화와 물동량 유치 등을 적극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평택=김진태·홍정기 기자 jt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