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앞으로 과제는 역할 중복 최소화·맞춤 인물 찾기

인천시 일자리위원회 ‘윤곽’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2018년 06월 27일 수요일 제3면
민선 7기 일자리 정책을 총괄할 시장직속 ‘일자리위원회’의 윤곽이 나왔다.

박남춘 시장 당선인 인수위원회인 ‘새로운 인천 준비위원회’는 26일 인천교통공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시장 직속 일자리위원회 설치 계획을 발표했다.


일자리위원회는 지역 일자리의 체계적인 관리·육성을 목표로 신설되며, 시장과 민간 전문가가 민관공동위원장을 맡는다.

위원회 규모는 30명 이내로 구성되며 ▶기업 ▶고용 ▶청년 ▶복지 등 4개 분과를 둘 예정이다. 이 구조는 정부 일자리위원회를 본뜬 것으로, 각 분과는 중앙의 특별·전문위원회의 역할을 담당할 예정이다.

인수위는 기능 중복문제가 제기된 기존 위원회를 존치하되, 새로 만드는 일자리위원회의 책임과 권한 강화로 차별을 두겠다고 했다. 정책의 수립부터 집행과 평가, 피드백까지 담당하는 권한을 줄 방침이다.

하지만 일부 역할 중복은 피하기 어려운 데다 위원회 및 분과를 구성할 인물 찾기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지역에서 일자리와 관련한 단체, 기업, 전문가 중 대다수는 기존 인천시노사민정협의회와 인천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이하 인자위) 등에 속해 있다.

노사민정 협의회는 25여 명의 단체 관계자들이 소속돼 있고, 인자위는 위원 25명에 14개 분과에서 활동하는 인원까지 합치면 200명이 넘는다.

이에 따라 중복을 최소화하면서도 민선 7기가 강조한 시민 참여와 민관 협치에 걸맞은 인적 구성이 과제다.

한편 당선인 공약사항이기도 한 일자리위원회 구성과 활동에 대한 제도적 기반 마련도 검토되고 있다.

올해 위원회를 신설하고 지난 5월 입법예고에 들어간 세종시의 ‘일자리위원회 구성 및 운영 조례’와 같은 형식이 될 것으로 보인다.

허종식 당선인 비서실장은 "일자리위원회는 시민과 다양한 전문가가 참여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추고 정책 집행까지 할 수 있는 책임과 권한을 둘 계획"이라며 "위원회에서 나온 안을 실행하는 일자리 중심의 행정조직도 함께 개편하겠다"고 말했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