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산시 수돗물 불소 투입은 시민 건강권 침해"

시민모임 회견서 중단 촉구… "전국 시·군·구 폐지 추세 따라야"
인체 유해성 우려 서명 1000여 명 참여·철저한 수질 조사 ‘목청’

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2018년 06월 27일 수요일 제8면
▲ 26일 안산시 수돗물불소화 중단촉구 시민모임이 안산시청 앞에서  ‘수돗물의 불소 투입 즉각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안산시 제공>
▲ 26일 안산시 수돗물불소화 중단촉구 시민모임이 안산시청 앞에서 ‘수돗물의 불소 투입 즉각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안산시 제공>
안산시 수돗물불소화 중단촉구 시민모임은 26일 안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돗물의 불소 투입 즉각 중단’을 요구하고 나섰다.

시민모임은 기자회견을 통해 "안산시가 18년째 시행하고 있는 수돗물 불소화 사업으로 시민들의 건강과 선택권을 심대하게 침해한다"며 "수돗물 불소 투입 중단을 위한 시민선언에 1천여 명의 시민들이 서명했다"고 밝혔다.

육아동아리 엄마들이 주축이 된 시민모임은 "지난주 대구 수돗물 발암물질 파동을 통해 안산시 수돗물에 불소가 포함된 이상 인체 유해성을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며 불소 투입의 즉각적인 중단과 철저한 수질조사를 촉구했다.

또 "현재 서울·부산·대구 등 광역지자체는 어디에서도 수돗물 불소화 사업을 하지 않고, 전국 299개 시군구 중 9개 시·군, 도내에서는 유일하게 안산시만 수돗물에 불소를 투입하는 등 전국적·전 세계적으로 수돗물 불소화 사업은 점차 폐지되고 있는 추세"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수돗물에 들어가는 불소로부터 건강과 인권을 지키고 지역의 환경과 생태계를 보호하기 위해 행동에 나섰다"며 "안산시에 ‘수돗물 불소화 사업의 즉각 중단’과 ‘수돗물 불소화 사업비 전액 삭감’을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말했다.

시민모임은 "수돗물 불소화 사업이 완전히 폐지될 때까지 대시민 서명운동과 선전전은 계속될 것"이라며 안전한 수돗물을 공급받기 위한 지속적인 감시와 참여활동에 나설 계획임을 밝혔다.

안산=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