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리그2 성남FC, 부천FC 꺾고 선두 탈환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2018년 07월 02일 월요일 제15면
프로축구 K리그2 성남FC가 부천FC에 역전승을 거두고 K리그1 승격을 향해 재시동을 걸었다. 성남FC는 지난달 30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17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최병찬의 동점골과 역전골에 힘입어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성남FC는 9승5무3패, 승점 32로 선두 탈환에 성공했다.

성남은 이날 후반 19분 부천 진창수에게 오른발 중거리 선제골을 허용하며 끌려갔다. 그러나 1분 뒤 최병찬이 페널티아크 정면에서 수비수를 제친 뒤 왼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최병찬은 또다시 후반 25분 이현일의 낮은 크로스에 오른발을 갖다대 역전 결승골을 만들었다. 이후 성남은 남은 시간 수비에 치중하며 실점을 막아냈다.

수원FC는 같은 날 서울잠실경기장에서 서울 이랜드를 만나 1-0 승리를 거뒀다. 후반 36분 백성동이 상대 진영에서 공을 가로채 터뜨린 왼발 결승골이 빛났다. 수원은 6승1무10패, 승점 19로 순위를 한 계단 끌어올려 8위에 올랐다.

안양종합운동장에서는 FC안양이 안산 그리너스를 만나 후반 33분 김원민의 천금같은 결승골을 지켜내 1-0 승리를 거뒀다. 안양은 시즌 3승(5무9패), 승점 14로 9위 서울 이랜드(4승4무7패·승점16)를 2점 차로 추격하며 꼴찌 탈출의 가능성을 높였다.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