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일산동부경찰서,SNS 인기 계정의 정보 알아낸 뒤 1억4천여만원 챙긴 일당 적발

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2018년 07월 02일 월요일 제0면

가짜 페이스북 로그인 사이트로의 접근을 유도해 인기 계정의 정보를 알아낸 뒤 약 1억4천여만원을 챙긴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다.

 일산동부경찰서는 1일 정보통신망법 위반 및 사기 혐의로 김모(21)씨 등 2명을 구속하고 같은 이모(23)씨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가짜 사이트로의 접속을 유도해 해킹한 계정정보를 이용, 광고수익을 내거나 페이지를 판매해 1억4천만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좋아요’를 많이 받거나 ‘팔로워’ 수가 많은 계정에 ‘홍보가 잘 되는 것 같은데, 유료 광고의뢰를 하고 싶다’며 메시지를 보내 접근했다.

 그러나 이들이 알려준 페이스북 로그인 페이지는 사실 가짜였고, 피해자들이 로그인한 이메일 주소와 비밀번호는 이들에게 그대로 노출됐다.

 피해자들은 실제 페이스북 로그인 화면과 차이점이 없는 가짜 사이트에 아무런 의심 없이 자신의 이메일과 비밀번호를 입력했다가 피해를 봤다.

 이들은 이렇게 알게 된 계정정보를 통해 자신들이 광고를 해주는 대가로 돈을 업체들로부터 3천여만원을 받아 챙겼다.

 또 ‘좋아요’가 60만건에 달하는 페이스북 페이지 2개를 각각 5천여만원씩을 받고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20대 초반 나이의 피의자들은 광고마케팅 관련 업체에서 일하다가 범행을 구상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발견된 가짜 사이트에 대한 접속 차단을 진행 중이며, 여죄가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고양=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