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종천 과천시장, 태풍 취약지역과 공사현장 점검으로 민선 7기 첫 공식 업무 시작

이창현 기자 kgprs@kihoilbo.co.kr 2018년 07월 03일 화요일 제0면

2018070201010000617.jpg
김종천 과천시장이 시민 안전 확보를 위해 태풍 피해 취약지역과 공사 현장 등을 점검하는 일정으로 민선 7기 공식 업무 일정을 시작했다.

김 시장은 2일 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안전총괄과로부터 제7호 태풍 쁘라삐룬의 북상에 따른 집중호우로 인한 지역 내 피해상황과 복구사업 추진 상황, 태풍 발생 시 대응 대책 등을 보고 받고, 양재천 개수공사 현장, 과천동 내의 상습 침수지역인 ‘한내마을’, 주공 7-1단지 및 12단지 아파트 재건축 현장 등을 방문해 현장을 점검했다.

김 시장은 함께 점검에 나선 관계 공무원들에게 "집중호우가 계속되고 있어 사고에 대한 시민들의 우려가 높은 상황"이라며 "실시간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피해 발생 시 신속하게 복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대비해 주민 피해 최소화에 총력을 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기상특보 발표에 따른 상황관리에 철저를 기하고, 건설공사장과 농가지역 등 침수 우려가 높은 지역에 대해서는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순찰 및 감독을 강화해달라"고 지시했다.

한편, 김 시장은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취약지역 등의 현장 점검을 위해 2일 오전 10시로 예정돼 있던 취임식을 전격 취소하고, 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취임선서 및 사무인계인수 서명을 한 뒤 업무에 돌입했다.

과천=이창현 기자 kgpr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