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학생·기업 맞춤 매칭… 사회 첫 걸음 발판

안산시 특성화고 지원사업 통해 작년~올 상반기 905명 취업 성과 개인별 진로·적성 상담 등 결실

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2018년 07월 05일 목요일 제8면
안산시가 특성화고등학교 대상으로 취업지원사업을 펼쳐 지난해부터 올 상반기까지 총 905명의 학생이 취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특성화고 6개 교에 3명의 전담 직업상담사를 배치, 학생들을 대상으로 일대일 맞춤형 취업 지원을 실시해 2017년 787명, 2018년 상반기 118명이 취업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4일 밝혔다.

시는 취업 및 개인별 진로·적성 상담, 이력서·자기소개서 컨설팅, 우수 취업처 발굴, 조기 퇴사자 취업 연계 및 사유 분석, 근로기준 등 권익 보호, 이미지메이킹과 모의면접, 동행면접 등을 실시해 학생들의 취업 준비를 도왔다.

이 같은 취업지원사업으로 올 6월 말 현재 경일관광경영고등학교 학생이 한국은행에 최종 합격하는 쾌거를 거뒀다. 이는 도내 고등학교에서 유일하게 한국은행에 입사한 사례라 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특성화고 취업지원사업은 취업을 준비하는 학생들이 가진 특성과 역량을 살려 기업과 매칭시켜 주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며 "학생들이 좋은 일자리를 찾아 성공적인 사회생활의 첫걸음을 내디딜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 취업지원사업은 경일관광경영고, 한국디지털미디어고, 경기모바일과학고, 안산디자인문화고, 안산공고, 안산국제비즈니스고 등 6개 특성화고에서 운영되고 있다.

안산=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