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천 무관한 인물 응모에 발칵 민주당 지역위 "특정인 심기냐"

지역 당원들, 구태정치 반발 도당·중앙당에 의견서 제출

신용백 기자 syb@kihoilbo.co.kr 2018년 07월 05일 목요일 제5면
더불어민주당 전국 지역위원회 위원장 공모에 이천시 지역위원회가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4일 민주당 이천지역에 따르면 조직강화특별위원회(조강특위)는 당규 제14호(조강특위 규정) 제8조에 따라 지난달 29일 지역위원장 후보자 공모를 마감했다.

이천시 지역위원장 공모에는 3선 연임으로 퇴임한 조병돈 전 이천시장과 6·13 지방선거 이천시장 후보로 경합을 벌였던 김정수 전 수원 권선구청장, 세무법인 굿택스 구재이 세무사 등 3명이 신청했다.

공모를 지켜본 주민들과 일부 지역당원들은 "지역에서 활동하고 지역을 잘 알고 있는 인물이 위원장에 선출돼야 하는 것 아니냐"며 "지역당원들조차 모르는 인물이 어떻게 공모에 참여하게 됐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반발하고 있다.

또 "이번 기회에 당의 조직과 인물들을 새롭게 개편해 정당의 확고한 위상을 정립해야 함에도 낙하산식의 공모는 절대 반대"라고 주장했다.

이에 민주당 이천시지역 운영위원회는 지난 3일 대책 마련을 위한 긴급회의를 가졌다.

조윤종 위원장은 "공모 마감 결과 타 지역 인사가 참여한 것으로 알려져 급하게 회의를 소집하게 됐다"며 "이천지역에 아무런 연고도 없으면서 별안간 지역위원장에 공모하게 된 이유에 대해 강한 의구심을 감출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 때문에 특정인을 심기 위한 구태정치가 재현된다면 지역 차원에서 강하게 맞서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천지역위원회는 이 같은 문제가 도출되자 지역당원들의 의견을 모아 도당과 중앙당에 의견서를 제출키로 했다.

이천=신용백 기자 syb@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