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남권 희소성 vs 정부 압박 심화 올 하반기 주택시장 전망 극과 극

소비자 대상 설문결과 상승·하락 놓고 ‘팽팽’

김재학 기자 kjh@kihoilbo.co.kr 2018년 07월 05일 목요일 제6면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 및 보유세 개편 등으로 부동산시장이 뒤숭숭한 가운데 소비자들이 올 하반기 주택시장의 방향을 두고 상승과 하락 전망이 팽팽히 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부동산114가 전국 2천357명을 대상으로 ‘2018년 하반기 주택시장 전망’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소비자 10명 중 4명은 보합을 선택했고, 상승과 하락 전망은 엇비슷하게 나타나면서 주택시장의 불확실성을 높이고 있다.

매매가격이 상승할 것으로 전망한 소비자는 ‘서울 강남권 재건축아파트 상승(31.97%)’에 대한 응답 비중이 가장 높았다. 정부의 재건축 안전진단 기준 강화와 초과이익환수제 시행에도 불구하고 이른바 ‘똘똘한 한 채’에 해당하는 강남권의 희소성은 더 높아지는 분위기다. 아파트 분양시장 활성화(31.53%), 실수요자 매매 전환(24.53%)도 주택가격 상승 요인으로 선택됐다.

반면 하락을 택한 소비자들은 ‘입주 등 주택 공급과잉(29.44%)’과 ‘대출규제 및 금리 상승’(26.11%), ‘정부의 각종 규제정책(21.39%)’을 주요 이유로 선택했다.

특히 올해 경기도를 중심으로 아파트 물량이 역대 최대(약 45만 가구)로 예고되면서 일부 지역은 전세가격이 마이너스로 돌아섰고 매매가격 전망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분위기다.

전세가격이 상승할 것으로 전망한 이유는 ‘매수심리 위축으로 인한 전세 거주(36.60%)’ 응답이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최근 1~2년 사이 경기도내를 중심으로 매매가격이 상승한 만큼 가격 부담으로 전세 거주를 통해 대기하는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는 판단이다.

또한 ‘전세물건 공급 부족(23.59%)’과 ‘분양을 위한 일시적 전세 거주(20.38%)’도 전세가격 상승 요인으로 선택됐다.

전세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전망한 2명 중 1명은 ‘입주물량과 미분양 증가(48.99%)’를 핵심 이유로 선택했다.

올 하반기 부동산시장의 가장 큰 변수는 ‘정부의 대출규제 및 금리 변화’(30.21%)로 지목됐다. 반면 ‘보유세 등 정부의 부동산시장 규제 지속 여부’(15.53%)는 상대적으로 낮은 응답 비중을 나타냈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보유세 개편의 경우 아직 방향성 논의 단계이며, 유예기간 등 제도 시행까지 소요되는 시간이 상당할 것으로 예상돼 체감단계가 아닌 것으로 해석된다"고 설명했다.

김재학 기자 kjh@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