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파주 장단콩웰빙마루 축소될까 무산될까

대상지서 수리부엉이 서식지 발견 시준비위, 시장에 규모축소 등 건의
부지 이전 땐 적정성 평가 등 수개월 시민의견 수렴 진행 여부 결정키로

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2018년 07월 09일 월요일 제9면
다양한 장류 제조·체험시설인 파주시 장단콩웰빙마루 조성사업이 축소되거나 백지화될 전망이다.

파주시는 웰빙마루 조성사업과 관련, 시민의 의견을 다시 물어 사업 진행 여부 등을 결정할 것이라고 8일 밝혔다.

이는 최종환 시장의 인수위원회 격인 ‘참좋은 지방정부 파주 준비위원회’의 건의에 따른 것이다.

파주 준비위는 이 사업과 관련, 사업 규모와 조직 등을 축소하거나 사업 대상지를 시유지로 이전하는 방안 등을 시장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준비위는 지난달 웰빙마루 조성지를 현장방문해 시 관계 부서와 지역 환경단체, 주민들에게서 웰빙마루 사업 진행 과정에 대해 들었다.

웰빙마루 사업은 지난해 5월 대상지 내에서 법정보호종인 수리부엉이 서식지가 발견돼 한강유역환경청으로부터 ‘사업 추진 부적절’ 통보를 받았으며 이후 1년째 공사가 중단됐다.

준비위는 또 최 시장에게 ‘파주통일경제특구’ TF 설치와 예산 낭비사업 즉각 중단, 업무 인수인계를 위한 실사 등도 긴급 제안했다.

시는 지난 3월 환경청을 방문해 웰빙마루 사업대상지를 축소하거나 발파 없이 사업을 진행하겠다는 의견을 냈지만 이마저도 여의치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업대상지가 대부분 암반지대로 발파 작업 없이 사업하려면 상당한 시간과 비용이 들기 때문에 7월 현재까지 거의 손을 놓은 상태다.

주민 의견을 다시 듣고 사업부지를 축소하거나 이전한다고 해도 이에 대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를 진행한 뒤 환경청에 다시 사업 적정성 평가를 받으려면 최소 4∼5개월의 시간이 소요된다.

그래서 이 사업은 올해 착공하기가 힘든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시는 지난해 5월 17일 웰빙마루 조성을 위한 공사에 들어갔지만 당시 지역주민들과 환경단체는 수리부엉이 서식을 이유로 민원을 제기했고, 시는 착공한 지 열흘 만에 ‘공사 일시 정지’ 명령을 내렸다.

당초 시는 올해 말까지 도비와 민간투자금 등 총 210억 원을 들여 20여 년 동안 빈 땅으로 남아 있던 법흥리 시유지 14만㎡에 다양한 장류를 제조하고 체험할 수 있는 장단콩웰빙마루를 조성할 예정이었다.

파주=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