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주 전통주 ‘여민락주’에 취하다

시 침체된 농촌마을에 새 활기 가남읍 연대리에 ‘체험장’ 준공 지역대표 명주 육성 농가소득↑

안기주 기자 ankiju@kihoilbo.co.kr 2018년 07월 09일 월요일 제9면
여주시 ‘풍요롭고 활기찬 세종마을 만들기’ 사업의 두 번째 결실인 ‘여민락주 체험장’ 준공식이 지난 5일 가남읍 연대리 다목적회관에서 열렸다.

가남읍 연대리 마을은 그동안 농업을 생계수단으로 120여 가구가 거주하던 곳으로, 침체된 농촌마을에 새로운 활로를 개척하고 전통주 체험마을 운영의 경쟁력 강화 및 추진 동력 확보를 위해 거주가구 대다수가 연대리영농조합을 구성해 회원으로 가입했다. 이무권 대표이사를 중심으로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 새롭게 고급 전통주 수요층을 주요 타깃으로 한 ‘여민락주 제조·체험마을’을 조성하게 됐다.

연대리 여민락주 체험장은 시에서 마을공동체 활성화를 위해 공모사업으로 추진 중인 ‘풍요롭고 활기찬 세종마을 만들기’에 ‘전통주 제조·체험마을’을 사업 아이템으로 응모해 선정된 것으로, 총 사업비 1억5천만 원을 지원받아 체험장 기반시설 전반을 완성할 수 있었다.

여민락주 체험장은 제조 및 체험시설, 발효시설, 숙성시설, 보관시설, 야외체육시설 등을 갖췄으며 체험객들이 자연과 더불어 편안하게 시음할 수 있도록 연대산 산책로, 벽화경관 등도 개설했다.

이무권 대표이사는 "진상미 여주쌀을 원료로 전통 발효 기법을 이용해 100일 동안 3번의 숙성과 거르는 작업을 통해 생산한 ‘여민락주’를 지역을 대표하는 고급 전통 명주로 육성할 계획이다"라며 "농가 소득 향상에 기여하고 체험객들의 사랑과 신뢰 속에 날로 성장하도록 만들겠다"고 말했다.

여주=안기주 기자 ankiju@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