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다시 꿈꾸는 보정·마북 일대 경제신도시 문화복지 더한 ‘용인플랫폼시티’로 날개

시, 민선7기 공약사업과 연계 추진 GTX용인역~성복역 추가 구축 등
2035년 도시기본계획 도 승인 땐 자족기반 조성사업 2021년께 착공

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2018년 07월 09일 월요일 제21면
21-600.jpg
▲ 보정·마북 경제신도시 예상구역 전경. /사진 = 용인시 제공
6·13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찬민 전 용인시장이 발표했던 ‘보정·마북·신갈 경제신도시 조성사업’이 수정단계를 거쳐 추진된다.

이는 지방선거로 용인시장이 바뀐 데 따른 것으로, 시는 백군기 신임 시장의 ‘GTX 역세권 용인플랫폼시티 건설’ 공약을 바탕으로 ‘보정·마북·신갈 경제신도시 조성사업’의 구체적인 개발 방향을 수정·보완할 계획이다.

정찬민 전 시장은 지난 4월 "개발업자들이 이익만 챙기고 떠나면 그만인 아파트촌이 아니라 100만 용인시민이 100년 이상 먹고사는 데 도움이 될 생산적인 390여만㎡ 규모의 경제신도시를 조성하겠다"고 발표해 세간의 이목이 집중됐다.

경제신도시 예정부지 일대가 서울 근교의 알짜배기 땅인데다 신도시 규모가 판교테크노밸리의 5배에 이르기 때문이다. 2021년 12월 완공 예정인 GTX(광역급행철도) 용인역(가칭) 주변의 농지·임야(272만㎡)와 공원·하천·도로구역(120만㎡)을 포함한 부지다.

시는 8일 경제신도시 조성사업은 정상적으로 추진된다고 확인했다. 경제신도시 개발 발표 이후 계획적인 도시개발에 대한 주민들의 기대감이 커진 상황에서 시장 교체로 경제신도시 조성이 영향을 받는 게 아니냐는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한 조치다. 다만, 백 시장의 공약을 반영해 사업 명칭을 ‘GTX 역세권 용인플랫폼시티 건설’로 바꿨다.

백 시장은 후보 시절 첨단산업과 농업이 공존하는 경제자족도시 ‘GTX 역세권 용인플랫폼시티 건설’을 ‘용인지역 발전 5대 핵심공약’으로 발표한 데 이어 당선 이후 이 사업을 주요 실천공약으로 채택했다.

전임 시장의 경제신도시 조성사업과 기본 방향은 별반 차이가 없지만 첨단산업 중심의 경제·산업기반 구축 외에 고품격 상업시설과 여가·관광숙박 등 문화복지 기반 조성이 추가됐다.

스마트톨링(주행 중 요금 자동 부과) 나들목과 복합환승센터 건설은 그대로 유지된다.

여기에 동백에서 GTX 용인역을 거쳐 성복역을 잇는 철도망을 추가 구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백 시장이 사람중심의 친환경 개발을 정책기조로 삼고 있는 터여서 사업부지 개발 비율은 일부 변경될 가능성이 있다. 당초 시는 전체 사업부지의 80%를 산업용지(40%)와 상업·업무시설용지(40%)로, 나머지 20%는 주거용지로 각각 개발할 계획이었다.

시는 신도시 건설 계획을 담아 지난해 경기도에 신청한 ‘2035년 용인도시기본계획’이 도의 승인을 받으면 구역지 정을 마치고 2021년 착공할 예정이다.

용인=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