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추신수의 인생타

디트로이트전 9회 내야 안타로 다시 출루
빅리그 데뷔 13년 만에 올스타 초대 겹경사
올해 팀 내에서도 ‘나홀로 출전’ 의미 깊어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7월 10일 화요일 제15면
▲ 추신수가 9일(한국시간)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디트로이트전 9회초 2사 후 극적인 3루수 앞 내야 안타로 47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한 뒤 환하게 웃고 있다.  /연합뉴스
▲ 추신수가 9일(한국시간)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디트로이트전 9회초 2사 후 극적인 3루수 앞 내야 안타로 47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한 뒤 환하게 웃고 있다. /연합뉴스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올스타전(18일 워싱턴 D.C. 내셔널스 파크) 출전의 꿈을 이뤘다.

추신수는 MLB 사무국이 9일(한국시간) 발표한 올스타전 출전 선수 명단에서 아메리칸리그(AL) 외야수 후보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2005년 빅리그에 데뷔한 이래 추신수는 13년 만에 별들의 무대이자 꿈의 무대인 올스타전에 초대를 받았다. 마침 이날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경기에서 9회 극적인 내야 안타로 47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이어가 텍사스 구단 기록을 갈아치운 터라 인생 최고의 날을 만끽했다. 특히 올해 텍사스 선수 중에선 추신수만이 올스타 훈장을 달게 돼 의미가 더욱 깊다.

MLB 올스타전에 한국 선수가 출전하는 건 박찬호(2001년·당시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김병현(2002년·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에 이어 추신수가 세 번째다. 텍사스 구단은 현지시간으로 13일 만 36번째 생일을 앞둔 추신수가 1986년 38세로 올스타전에 출전한 투수 찰리 허프 이래 텍사스 구단 선수로는 두 번째 최고령으로 첫 올스타전 출전의 영광을 안았다고 소개했다.

추신수는 올해 타율 0.293를 치고 홈런 17개와 42타점을 수확했다. AL 타자 중 세 번째로 많은 볼넷(56개)을 얻고 출루율 순위에서 4위(0.399)에 자리했다. 출루율과 장타율을 합친 OPS에선 AL 8위(0.903), 최다 안타 공동 10위(98개)를 달리는 등 텍사스 간판타자로 맹활약했다.

AL 올스타와 내셔널리그(NL) 올스타는 각각 32명으로 이뤄진다. MLB 사무국은 팬 투표로 뽑힌 AL 올스타 선발 출전 선수 9명과 NL 올스타 8명을 먼저 발표했다. 이어 감독, 코치, 선수들의 투표와 MLB 커미셔너 사무국의 추천으로 뽑힌 AL 올스타 22명, NL 올스타 23명의 투수와 야수를 차례로 공개했다.

메이저리그 선수, 감독, 코치들은 AL 야수 9명, NL 야수 8명, 그리고 리그별로 선발 투수 5명과 구원 투수 3명을 뽑을 수 있다. 메이저리그 커미셔너 사무국은 내셔널리그 선수 7명(4명은 투수), 아메리칸리그 선수 5명(4명은 투수)을 후보 선수로 추천한다. 이에 따라 추신수는 감독, 코치, 선수단 투표로 올스타전 출전권을 따냈다. 각 팀의 마지막 한 자리인 32번째 선수는 팬 투표로 선발된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