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부평4 뉴스테이 사업시행 변경인가 용적·건폐율+건물 높이 상향 조정

조합, 9월 초까지 절차 매듭 총회 승인 받으면 이주·철거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2018년 07월 11일 수요일 제7면
부평4구역 ‘뉴스테이(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사업이 사업시행변경인가를 받았다.

10일 부평구에 따르면 인천시 부평동 665 일원 8만720㎡의 터에 아파트 1천909가구와 오피스텔 566실 등 총 2천475가구(실)를 짓는 부평4 주택재개발정비사업 사업시행변경인가가 지난 6일 고시됐다.

2010년과 2011년 기준 사업시행인가 때 보다 용적률은 67.04% 상향된 329.95%, 건폐율은 14.58%, 높이는 84.7m에서 131m(지하3층∼지상 45층)로 변경됐다.

부평4구역 조합은 당초 아파트 1천912가구와 오피스텔 574가구 등 총 2천864가구(실) 건립안을 계획했으나 주택형 확장으로 당초보다 389가구(실)를 줄여 건축심의를 받았다.

조합은 향후 종전자산평가와 분양 신청, 기업형임대사업자(한국자산신탁㈜)와 부동산매매예약 등의 절차를 9월 초까지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후 관리처분계획 총회를 거쳐 승인을 받으면 이주 및 철거작업에 들어간다. 이 구역의 시공은 효성·진흥공동사업단이 맡았다. 조합은 도로와 어린이공원, 소공원, 경관녹지, 사회복지시설 등 정비기반시설을 새롭게 조성해 공공 목적에 맞게 환원할 예정이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