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해공항 사고, '분 안풀릴 듯' 고의적 아니겠지만 '헉'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8년 07월 11일 수요일 제0면

김해공항 사고, '분이 안 풀릴 듯'... 고의적 아닐텐데 '헉'

김해공항 앞 진입도로에서 차 사고가 발생했다.

10일 낮 12시 50분께 부산 강서구 김해공항 국제선 청사 앞 진입도로에서는 외제차와 택시의 충돌 사고가 있었다.

WeChat Image_20180711203822.jpg
▲ 김해공항 사고

당시 손님의 짐을 내려주며 차량 밖에 있던 택시기사를 BMW 차량이 들이 받았다.

가해 차량의 내부 블랙박스 영상에서는 좌측으로 굽은 도로를 빠른 속도로 돌던 BMW가 진입도로 갓길에 정차해 있던 택시와 택시기사를 피하지 못하고 그대로 들이받았다.

네티즌들은 “pull*** 내가 다 화나는 상황. 보상 제대로 해야한다” “gugu*** 어떻게 벌을 줘도 분이 안 풀릴 것 같다” 등의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이와 함께 지난 5월에 있었던 ‘의도적 교통사고’ 도 재조명된다.

일명 투스카니 의인 이라고 불린 시민은 자신의 차량이 망가지는 것도 두려워하지 않고 고의로 교통사고를 내, 의식을 잃은 사람을 살렸다.

2015년 10월 오전 6시께 서울시 구로구 오류동의 한 아파트 경비원 박모 씨가 출근 도중 아파트 인근 도로에서 심정지로 쓰러졌다. 당시 CCTV 확인 결과 박 씨에게 다가가거나 신고를 한 사람은 단 한 명도 없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biggyuni 2018-07-12 00:03:03    
고의가아니든 맞든 꼭 그따구로 제목을 써야되냐 기레기 돌대가리야
175.***.***.82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