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포시, 경인아라뱃길 공공시설 하반기엔 인수할까

시, 물류단지 일대 하자 보수 요구 수공 "소요 비용만 내겠다" 답변
터미널 진입 48번국도 설립 요청엔 "이미 준공상태 추가 개설 어렵다"

이정택 기자 ljt@kihoilbo.co.kr 2018년 07월 13일 금요일 제9면
관리 주체가 없어 지난 5년간 방치돼 오던 경인아라뱃길 공공시설에 대한 인수가 올 하반기로 연기된 가운데 김포시와 수자원공사가 입장차로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12일 김포시 등에 따르면 시와 시의회, 수자원공사, 아라뱃길김포대책위원회, 김포물류단지협의회 등으로 구성된 경인항 김포공공시설 인수인계위원회는 지난해 말 올 상반기 중 김포물류단지 인근 도로와 녹지, 조경시설을 포함한 9만5천㎡ 부지에 대한 김포시 인수계획에 합의했다.

그러나 시가 "김포물류단지 일대 공공시설을 합동 점검한 결과 도로 침하와 보도블록 파손 등 282곳에 이르는 도로와 공원에 하자가 발생해 보수 없이 인수받기는 무리"라며 인수 전 보수를 완료해 줄 것을 요구했다.

이에 수공 측은 "소요되는 공사비만 김포시에 예치하겠다"는 입장만 밝혀 온 것으로 알려졌다.

또 시가 아라뱃길 김포터미널로 진입할 48번국도 진출입로 확보를 위한 도로 개설 요구에 수공 측은 시설 준공에 따른 현 시점에서 연결도로 추가 개설은 어렵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

48번국도 진출입로는 해사부두 설립을 전제로 마련된 계획에 대해 주민들이 반대했던 것으로, 해사부두가 철회된 만큼 진출입로 확보는 수공이 책임지고 이행해야 한다는 게 시의 강력한 입장이다.

전문가들도 주말이면 극심한 정체 현상을 보이고 있어 48번국도의 입체화 없이는 물류단지로서 기능을 수행할 수 없다고 지적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물류단지 북측 어선물류장 부지를 임시주차장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수공 측에 요구하고 있다"며 "공공시설 인수 후 공동상생발전협의회를 통해 개설 방안도 논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포=이정택 기자 ljt@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