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산단 청년노동자에 월 5만원 교통비 지원

안산시 관계 기관장 회의 열어 지원 방식에 ‘전자바우처’ 합의

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2018년 07월 13일 금요일 제8면
안산시는 지난 11일 시장실에서 ‘산업단지 중소기업 청년 교통비 지원사업’의 원활한 진행을 위한 관계 기관장 회의를 가졌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윤화섭 시장이 제안해 이뤄진 것으로, 한국산업단지공단 조성태 경기지역본부장, 안산상공회의소 김진근 사무처장 등 관계 부처 책임자들을 비롯해 스마트허브경영자협회 정인일 부회장 등 기업체 대표, 한국노총 김광호 안산지역지부장, 민주노총 양성습 안산지부장 등 노동계 인사들까지 대거 참여했다.

회의는 최근 사업의 범위가 확대된 ‘산업단지 중소기업 청년 교통비 지원’을 위한 것이다.

이 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추진하는 것으로, 산단 내 중소기업에서 근무하는 만 15세 이상 34세 이하 청년노동자들에게 교통비를 지원하는 내용이다. 금액은 월 5만 원 한도이며 지원 방식은 ‘전자 바우처(voucher)’를 선택했다.

윤 시장과 관계 기관장들은 해당 사업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상호 협조하기로 하고, 적극적인 홍보 방법과 사업 초기 신청이 한꺼번에 몰릴 경우 대비 방안 등을 세웠다. 또한 시민의 불편 해소를 위해 유기적인 협조체제를 지속하기로 합의했다.

윤화섭 시장은 "안산·시흥스마트허브의 청년친화형 산업단지 조성을 공약으로 내세울 만큼 청년들을 위한 정책에 관심이 많다. 이번 회의도 청년이 살기 좋고 일하기 좋은 도시를 만들고자 하는 노력의 일환"이라며 "청년들이 넘쳐나는 안산시를 만들 것이니 지켜봐 달라"고 강조했다.

안산=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