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화군, 어업활동 힘든 가구에 도우미 지원

사고·임신 등으로 곤란할 경우 대체인력 일당 제공·복귀 도와

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2018년 07월 13일 금요일 제4면
강화군은 사고, 질병, 교육, 임신 등으로 어업활동이 곤란한 어업인을 대상으로 인건비를 지원하는 ‘어업도우미 지원사업’을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현재 군내 어촌은 어업인력의 고령화 등으로 적기에 인력이 공급되지 않아 정상적인 어업활동을 할 수 없는 경우가 많다. 이에 따라 군은 어업도우미 지원사업을 통해 어업 대체인력 일당을 지원, 어업인의 경제적 부담을 해소하고 어업 현장 복귀를 지원하고 있다. 일당의 80%(1일 최대 8만 원)를 지원하며, 나머지는 어가에서 부담한다. 대상자는 사고, 질병, 교육, 임신 등으로 어업활동이 곤란한 어업인 및 어업 경영주다. 1주일 이상 진단을 받아 요양을 필요로 하거나 3일 이상 입원하는 경우 연간 최대 30일, 임신·출산일 경우 최대 60일까지 어업도우미를 지원받을 수 있다. 신청 방법은 신청서 및 증빙서류(진단서, 입원확인서, 의사소견서, 진료기록 등)를 11월 30일까지 군청 수산녹지과에 제출하면 된다.

군은 어업도우미 지원사업이 안정적인 어업 경영은 물론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강화=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