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장근석, 아시아 꽃청년 이면의 고백 "아무것도 없이 서울로"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8년 07월 12일 목요일 제0면

장근석, '아시아 왕자' 이면의 고백... "손에 쥔 것 없이 서울로"

장근석이 입대를 앞두고 ‘양극성 장애’를 고백했다.

오는 16일 입대하는 장근석은  양극성 장애로 인해 4급 판정을 받아 사회복무요원으로 입대한다고 밝혔다.

WeChat Image_20180712212752.jpg
▲ 장근석

장근석은 아시아 프린스로 불리며 일본 내 입지도 상당하지만, 네티즌들은 “알게 모르게 심리적 아픔이나 조울증 등을 겪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응원해주자는 입장이다.

이러한 가운데 그의 마음 속 외로움과 고민이 드러난 방송이 재조명된다.

지난 2016년 tvN '내 귀에 캔디'에서 장근석은 "혹시 북악 스카이웨이라고 들어봤냐. 내가 스무 살 때 첫 차를 사고 제일 먼저 왔던 곳이 여기다"고 털어놨다.

이어 "내가 초등학교 5학년 때 서울에 올라왔다. 아버지 사업이 안 좋게 끝나서 정말로 손에 쥔 것 하나 없이, 서울에 대해 아무 것도 모른 채 왔다"면서 하루도 쉰 날이 없이 일했다고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