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봉담~송산간 고속도로 뚫는다고 쥐꼬리 보상비 주고 고향 떠나라니

화성시 팔탄면 주민들 집회 열고 이주택지 조성 등 대책 마련 목청 市 "민자사업 탓에 개입 어려워"

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2018년 07월 17일 화요일 제8면
▲ 16알 화성시 팔탄면 주민들이 시청 앞에서 봉담∼송산 민자고속도로 건설사업에 따른 피해를 호소하며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 16일 화성시 팔탄면 주민들이 시청 앞에서 봉담∼송산 민자고속도로 건설사업에 따른 피해를 호소하며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화성시 팔탄면 주민들이 관내 민자고속도로 건설에 따른 피해를 호소하며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나섰다.

봉담∼송산간 민자고속도로 1·2공구 이주대책협의회는 16일 오전 화성시청 정문 앞에서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거주민들에 대한 이주대책 수립을 요구하는 집회를 가졌다.

봉담∼송산 민자고속도로 사업은 화성시 봉담읍 분천리에서 마도면 쌍송리까지 18.3㎞ 구간에 왕복 4차로의 고속도로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총 사업비 4천328억 원을 들여 경기동서순환도로㈜가 시행한다. 준공은 2021년 예정이다.

대책위는 사업 구간인 팔탄면 하저리 주민들 위주로 구성돼 있으며, 이들은 이날 거주민들에 대한 이주택지 조성을 촉구했다.

대책위는 "공공사업이라는 미명 아래 원주민들에게 현실과 맞지 않는 정착금 조금 주고 일방적으로 거주지에서 나가라는 것은 잘못된 처사"라며 "원주민들이 고향에서 계속 살아갈 수 있도록 이주자 택지를 조성해 달라"고 주장했다.

또 "화성시도 민자사업이라는 핑계로 손을 놓고 있지 말고 적극적으로 관심을 갖고 해결책을 마련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해당 사업은 민자사업이며, 주무관청도 시가 아니어서 적극적인 개입이 어렵다"며 "주무관청이 이주자 택지에 대해 공급기관과 알선을 추진 중에 있는 것으로 알고 있으나 기타 관련 기관은 부정적 입장"이라고 전했다.

화성=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박진철 기자 jch@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