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천 학생 주인 되는 교육 정책 모색

학부모·학생자치회 등 모여 토론 창의적 체험·진로교육 의견 발표

신용백 기자 syb@kihoilbo.co.kr 2018년 07월 19일 목요일 제12면
이천교육지원청은 지난 17일 이천학생자치회 및 이천학생의회 회원 60명, 학부모, 교사가 함께 하는 교육정책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토론회는 학생들 간 네트워크 형성과 분임별(5분임) 토의, 교육장과의 토크콘서트 순으로 진행됐다.

분임별 토의에서는 학생들의 의견을 사전 취합한 결과 선정된 ‘학생이 주인이 되는 학교 교육활동이 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라는 공통의 주제를 학생자치, 동아리활동, 창의적 체험활동, 진로교육, 문화예술교육, 주인으로서 학생이 가져야 할 역량 등 다양한 측면에서 학교급별로 발표했다.

마지막 세션인 교육장과의 토크콘서트는 이천학생자치회 대표 조연(이천고), 김우림(이천사동중)학생의 사회로 분임별 주제 발표와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이를 통해 이천교육지원청의 교육정책을 이해하고 방향을 모으게 됐다.

교육지원청은 학생들이 제안한 ‘모두가 편견 없이 참여하고 소통해서 꿈이 현실이 되도록 하고, 그런 모두가 열정적인 마음을 갖고 나아가는 학교를 꿈꿉니다’를 이천교육의 슬로건으로 채택,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김지환 교육장은 "이번과 같은 대화와 토론을 통해 교육에 대한 합의점을 찾아야 발전이 가능하며, 의견을 학교와 공유하고 실질적이고 지속적으로 반영할 수 있도록 이천교육정책을 펼칠 것이다. 특히 이천학생자치회 활성화를 위해 계속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천=신용백 기자 syb@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